아이폰 이후의 통신 삼국지

201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호랑이 해이고 그 중에도 백호의 해라고 하는데 그 말이 맞는지 연초부터 많은 눈이 내린 것 같습니다. 덕분에 많은 분들이 연초부터 고생을 하셨는데, 당분간은 눈 때문에 고생을 하실 듯 싶습니다.

아마도 제 글이 스마트 플레이스에 올해 게재되는 첫 글이 될 것 같은데, 올 한 해를 시작하면서 올해의 통신시장이 어떻게 변화할지 그리고 그러한 변화가 어떠한 결과들을 나올지에 대해서 한번 생각을 해보자는 차원을 글을 올려봅니다. 많은 분들이 다 아시다시피 2009년 말에 국내에 아이폰이 출시되면서 많은 변화를 주었던 것 같습니다. 특히나 단기간 내에 20만대라는 놀라운 판매실적을 올리게 되면서 시장에 큰 변화를 주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다시 생각해보면 그만큼 한국 시장이 폐쇄적인 부분이 많고 많은 분들이 시장의 변화를 주도할만한 폰을 기다렸다는 반증이기도 할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아이폰 열풍은 한국 통신시장에 어떠한 변화를 주었는지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일단 KT 입장에서 본다면 그간 SKT에 밀렸던 시장을 만회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고, 작년에 시작했던 기업혁신 활동과의 연계를 통해 KT라는 브랜드를 개선하는데 상당한 효과를 거두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재무적인 측면에서 볼 때 아이폰에 대한 과다한 보조금 지급으로 인해 경영성과가 악화될 것이고 올해 예상 판매량이 100만대에 이른다면 재정적인 압박은 상대적으로 심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계속읽기

KT와 KTF 합병의 의미

KT가 작년부터 시작된 IPTV 사업을 시작으로 신년 벽두부터 대규모의 조직개편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작년에 여러 가지 스캔들로 인해 경쟁사인 SKT에 비해 체제 정비 등이 늦어진 만큼 연초부터 빠른 행보를 보이는 것 같습니다. 또한, 올해 미디어 시장이 방통법 개정 등으로 인해 큰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이에 대한 KT의 대응도 좀 더 가시화되고 구체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런 배경 속에서 KT와 KTF가 합병을 통해 얼마나 시너지를 낼 수 있느냐의 여부가 향후 통신시장에 변화를 주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실상 KT와 KTF와의 합병은 꽤 오랫동안 나왔던 이야기이기에 별반 새로울 것은 없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KT가 KTF와의 합병을 통해 다양한 사업을 전개할 수 있다고 봅니다.

계속읽기

SKT의 와이브로 진출과 IPTV

SKT가 HSDPA와 더불어 드디어 와이브로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사업권을 가지고 있었지만, HSPDA와의 사업영역이 겹치는 문제로 고민을 하다가 더 이상 주도권을 KT에 빼앗길 수 없다는 판단 아래 사업을 전개한 것 같습니다.

다 아시다시피 HSDPA는 고속주행 시에도 서비스의 끊김이 없고 광대역을 커버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는데 반해 많은 데이터를 처리하기 힘든 상황이고, 반대로 와이브로는 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지만 넓은 지역에서 서비스를 할 수 없고 고속주행 시 문제가 발생하는 점 때문에 어느 서비스가 시장에서 성공할 지가 그간 많은 논란이 되었는데, 이번 SK의 와이브로 서비스 시작으로 일단 와이브로가 1 라운드에서 HSDPA를 이긴 것으로 보입니다.

계속읽기

KT, SKT의 욕심과 한국의 IT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습니다. 기업은 더하죠. 특히 기업공개를 한 기업은 지속적인 성장만이 기업가치를 보장해주기 때문에 끝없는 욕심을 부리기 마련입니다. 그런 욕심의 대표가 KT와 SKT입니다.

이동통신 시장의 지배적 사업자인 SKT는 하나로텔레콤을 인수해 유선망을 확보함으로써 무선망에 이어 유선망 사업을 확보하고, 하나로텔레콤이 운영하던 IPTV 사업을 통해 IPTV 사업 진출에 나서게 되었습니다.

유선망 시장의 지배적 사업자인 KT는 KTF와 합병을 통해 이동통신 사업에 본격 나설 채비를 갖추게 되었습니다. 이 두 기업 모두 유선망 기반의 IPTV와 무선망 기반의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설 준비를 완료한 셈입니다.

계속읽기

휴대폰 인터넷에 대한 불신, 그리고 안드로이드

그림출처: http://www.disco-robertwyatt.com한국에 통신 인프라와 단말기 보급은 잘 되어 있는지 몰라도, 모바일 서비스에 있어서는 (경쟁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기에) 서비스의 다양성과 수준이 상당히 뒤떨어진 상황이죠. 그 이유는 다들 아시다시피 SKT, KTF 등의 이통사가 자신들을 통하지 않고서는 아무 것도 못하게 막아왔고 또한 콘텐츠 이용료 등에 있어서도 폭리를 취해왔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이유로 애플리케이션과 콘텐츠를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또한 제대로 보급되지 못했습니다. 많은 중소기업들이 모바일 사업의 비전을 보고 뛰어들었지만, 대부분 전사했거나 목숨을 겨우 연명하고 있는 형편이죠.
 
최근 조금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기는 하지만, 수익 감소를 꺼리는 국내 이통사들이 풀브라우징이나 스마트폰을 제대로 보급을 시킬 의사가 있다고 보여지지는 않습니다. 여전히 보수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으니까요.

계속읽기

11번가, 기적을 보여줄 것인가?

SKT의 11번가 광고 보셨죠? 돈 많은 회사다보니 광고가 상당히 감각적이네요. SKT 광고는 몰입도가 높고 각인 효과가 뛰어나죠. 오프라인에서도 TBWA코리아가 벽보를 활용한 티저광고싸이월드를 활용해 전개 중입니다.

SKT의 뒤늦은 오픈마켓 진출로 인하여 광고 대행사와 신문사, 방송사, 포탈들은 함박 웃음을 지을 듯 하네요. 온라인 쇼핑몰들이 지출한 2006년, 2007년 광고비 규모를 보면, 2006년에 약 3200억, 2007년 약 4500억 정도입니다. 뒤늦게 참여한 SKT가 공격적인 마케팅을 하며 다시 시장을 뜨겁게 달구겠죠.

오히려 이 와중에 더 이상 버티기 어려운 업체들의 포기와 업체간 인수, 합병이 전개되며 온라인 쇼핑 시장이 안정화에 접어들겠죠.

계속읽기

SKT의 하나로 텔레콤 인수, 그 의미는?


SKT가 1조 877억 원을 들여 하나로 텔레콤을 인수하기로 결정이 났습니다. 기존 지분을 합치면 전체 지분의 43.59%를 확보하게 되는 것이며 경영권을 확보하게 됩니다.
 
사실 이러한 인수에 대한 예상이 이미 오래전부터 되어 왔으므로 놀랄만한 사실은 아닙니다만, 그 파장은 상당히 클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하나로 텔레콤이 최근 들어 각광을 받은 이유는 ‘하나TV’ 때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곧 열릴 IPTV 시장에서 가장 강력한 지위를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Pre IPTV 가입자는 1년 만에 디지털 CATV의가입자를능가했습니다. 실시간 방송이 전혀 없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놀라운 성과이죠. 빈트 서프가 이야기 했던 TV의 iPod 모먼트가 현실화 되어 가는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계속읽기
< PREV 1 NEXT >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