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이후의 통신 삼국지

201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호랑이 해이고 그 중에도 백호의 해라고 하는데 그 말이 맞는지 연초부터 많은 눈이 내린 것 같습니다. 덕분에 많은 분들이 연초부터 고생을 하셨는데, 당분간은 눈 때문에 고생을 하실 듯 싶습니다.

아마도 제 글이 스마트 플레이스에 올해 게재되는 첫 글이 될 것 같은데, 올 한 해를 시작하면서 올해의 통신시장이 어떻게 변화할지 그리고 그러한 변화가 어떠한 결과들을 나올지에 대해서 한번 생각을 해보자는 차원을 글을 올려봅니다. 많은 분들이 다 아시다시피 2009년 말에 국내에 아이폰이 출시되면서 많은 변화를 주었던 것 같습니다. 특히나 단기간 내에 20만대라는 놀라운 판매실적을 올리게 되면서 시장에 큰 변화를 주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다시 생각해보면 그만큼 한국 시장이 폐쇄적인 부분이 많고 많은 분들이 시장의 변화를 주도할만한 폰을 기다렸다는 반증이기도 할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아이폰 열풍은 한국 통신시장에 어떠한 변화를 주었는지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일단 KT 입장에서 본다면 그간 SKT에 밀렸던 시장을 만회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고, 작년에 시작했던 기업혁신 활동과의 연계를 통해 KT라는 브랜드를 개선하는데 상당한 효과를 거두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재무적인 측면에서 볼 때 아이폰에 대한 과다한 보조금 지급으로 인해 경영성과가 악화될 것이고 올해 예상 판매량이 100만대에 이른다면 재정적인 압박은 상대적으로 심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계속읽기

휴대폰 인터넷에 대한 불신, 그리고 안드로이드

그림출처: http://www.disco-robertwyatt.com한국에 통신 인프라와 단말기 보급은 잘 되어 있는지 몰라도, 모바일 서비스에 있어서는 (경쟁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기에) 서비스의 다양성과 수준이 상당히 뒤떨어진 상황이죠. 그 이유는 다들 아시다시피 SKT, KTF 등의 이통사가 자신들을 통하지 않고서는 아무 것도 못하게 막아왔고 또한 콘텐츠 이용료 등에 있어서도 폭리를 취해왔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이유로 애플리케이션과 콘텐츠를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또한 제대로 보급되지 못했습니다. 많은 중소기업들이 모바일 사업의 비전을 보고 뛰어들었지만, 대부분 전사했거나 목숨을 겨우 연명하고 있는 형편이죠.
 
최근 조금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기는 하지만, 수익 감소를 꺼리는 국내 이통사들이 풀브라우징이나 스마트폰을 제대로 보급을 시킬 의사가 있다고 보여지지는 않습니다. 여전히 보수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으니까요.

계속읽기
< PREV 1 NEXT >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