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이후의 통신 삼국지

201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호랑이 해이고 그 중에도 백호의 해라고 하는데 그 말이 맞는지 연초부터 많은 눈이 내린 것 같습니다. 덕분에 많은 분들이 연초부터 고생을 하셨는데, 당분간은 눈 때문에 고생을 하실 듯 싶습니다.

아마도 제 글이 스마트 플레이스에 올해 게재되는 첫 글이 될 것 같은데, 올 한 해를 시작하면서 올해의 통신시장이 어떻게 변화할지 그리고 그러한 변화가 어떠한 결과들을 나올지에 대해서 한번 생각을 해보자는 차원을 글을 올려봅니다. 많은 분들이 다 아시다시피 2009년 말에 국내에 아이폰이 출시되면서 많은 변화를 주었던 것 같습니다. 특히나 단기간 내에 20만대라는 놀라운 판매실적을 올리게 되면서 시장에 큰 변화를 주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다시 생각해보면 그만큼 한국 시장이 폐쇄적인 부분이 많고 많은 분들이 시장의 변화를 주도할만한 폰을 기다렸다는 반증이기도 할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아이폰 열풍은 한국 통신시장에 어떠한 변화를 주었는지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일단 KT 입장에서 본다면 그간 SKT에 밀렸던 시장을 만회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고, 작년에 시작했던 기업혁신 활동과의 연계를 통해 KT라는 브랜드를 개선하는데 상당한 효과를 거두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재무적인 측면에서 볼 때 아이폰에 대한 과다한 보조금 지급으로 인해 경영성과가 악화될 것이고 올해 예상 판매량이 100만대에 이른다면 재정적인 압박은 상대적으로 심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계속읽기

KT의 MVNO 사업진출에 대한 소견

KT가 MVNO 사업진출을 발표하였습니다.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MVNO란 Mobile Virtual Network Operator의 약자로 가상이동통신망 사업자를 지칭하는 말로 쉽게 이야기 하자면, 주파수와 무선망을 보유한 이동통신사업자의 네트워크를 임대하여 다른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를 말합니다.

MVNO 사업에 대해서는 그간 다양한 분야에서 이야기가 논의되었고, 통신 3사에 의해서 폐쇄적으로 운영되는 망을 개방할 수 있는 방안으로 이야기되었기에 이번 KT의 MVNO 사업진출은 한국의 망 폐쇄성을 벗어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계속읽기

KT와 KTF 합병의 의미

KT가 작년부터 시작된 IPTV 사업을 시작으로 신년 벽두부터 대규모의 조직개편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작년에 여러 가지 스캔들로 인해 경쟁사인 SKT에 비해 체제 정비 등이 늦어진 만큼 연초부터 빠른 행보를 보이는 것 같습니다. 또한, 올해 미디어 시장이 방통법 개정 등으로 인해 큰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이에 대한 KT의 대응도 좀 더 가시화되고 구체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런 배경 속에서 KT와 KTF가 합병을 통해 얼마나 시너지를 낼 수 있느냐의 여부가 향후 통신시장에 변화를 주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실상 KT와 KTF와의 합병은 꽤 오랫동안 나왔던 이야기이기에 별반 새로울 것은 없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KT가 KTF와의 합병을 통해 다양한 사업을 전개할 수 있다고 봅니다.

계속읽기

KT, SKT의 욕심과 한국의 IT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습니다. 기업은 더하죠. 특히 기업공개를 한 기업은 지속적인 성장만이 기업가치를 보장해주기 때문에 끝없는 욕심을 부리기 마련입니다. 그런 욕심의 대표가 KT와 SKT입니다.

이동통신 시장의 지배적 사업자인 SKT는 하나로텔레콤을 인수해 유선망을 확보함으로써 무선망에 이어 유선망 사업을 확보하고, 하나로텔레콤이 운영하던 IPTV 사업을 통해 IPTV 사업 진출에 나서게 되었습니다.

유선망 시장의 지배적 사업자인 KT는 KTF와 합병을 통해 이동통신 사업에 본격 나설 채비를 갖추게 되었습니다. 이 두 기업 모두 유선망 기반의 IPTV와 무선망 기반의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설 준비를 완료한 셈입니다.

계속읽기

KT와 하나로텔레콤의 고객정보 장사, 그리고 집단소송제의 필요성

최근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에 따르면, KT와 하나로텔레콤이 2004년부터 다른 회사에 고객정보를 팔아서 고액을 챙겼다고 합니다. 730만 명의 고객정보를 팔아서 텔레마케팅에 활용하도록 하고 그 수익금을 나누어 가졌다고 하는군요. 경찰의 추산에 따르면, 팔아 넘긴 정보건수가 5천만 건, 관련수익이 1300억 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더군다나 도용된 정보 때문에 신용불량자가 된 사람도 3천 여명에 달한다고 하는군요.
 
관련기사: [매일경제] 기업들 도넘은 고객정보 유출

계속읽기
< PREV 1 NEXT >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