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가 가져다 줄 명암

이번 MWC(Mobile World Congress)는 각종 모바일 기기들이 각축을 벌었던 장으로 기억이 된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안드로이드 기반의 각종 디바이스들의 잔치라는 말처럼 모바일 컨퍼런스라기보다는 안드로이드 컨퍼런스라는 이미지가 더 강하게 느껴졌다. 이런 모습을 보게 되는 것은 다 알다시피 스마트 단말기기 시장에서 애플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짐에 따라 안드로이드를 애플의 대항마로 활용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런데, 이처럼 많은 제조사들이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스마트 기기들의 주력 OS로 채택을 하고 있는데, 이러한 전략이 과연 제조사에게 장기적으로 득일까 라는 생각이 든다. OS를 개발하는 것은 분명 많은 시간과 비용 그리고 뛰어난 개발자들을 필요로 하기에 쉽지 않은 일임이 분명하다. 따라서, 하드웨어를 제조하는 회사의 입장에서는 굳이 이처럼 어렵고 비용이 많이 발생하는 일을 하기보다는 이를 활용하는 전략이 더 타당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금의 이러한 상황이 과거의 상황과 매우 유사해 보이며 그러한 결과로 인해 제조사들이 몰락했다면 그래도 그 전략을 채택해야 할까?

계속읽기
< PREV 1 NEXT >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