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TV를 보는 또 다른 생각

작년부터 TV 시장에서 3D TV이후로 스마트 TV가  화두인 듯 하다. 이전 IPTV나 디지털 케이블의 셋탑박스를 통해 가능하던 것을 TV안에 내장해서 내놓겠다는 제조사의 전략인데, TV가 점차 차별화되지 않고 있어 이를 차별화하려는 일환으로 볼 수 있을 것 같다. 이러한 TV 시장의 변화는 아무래도 모바일 시장에서 스마트폰이 가져온 유통혁신에 기인한 것으로 보이는데, 문제는 TV가 스마트폰과 UI 측면뿐만 아니라 여러 면에서 다른 속성을 가지고 있는 기기라고 보기에 지금의 TV 제조사들의 행보는 매우 위험한 줄타기처럼 보인다는 점이다. 특히 하드웨어를 하던 회사가 갑자기 소프트웨어 측면을 잘 할 수 있을지도 의문인데다가 더욱이 완전히 다른 콘텐츠 유통 시장에 뛰어든다는 것은 너무나 엉뚱하게 들리는 면이 없지 않다.

특히, TV가 기존의 전통적인 Display 영역에서 벗어나 사용자와 인터랙티브하게 반응하는 콘텐츠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입력 부문의 혁신이 필요한데, 이러한 부분의 혁신이나 고민이 없이 바로 콘텐츠 부분의 유통 분야에 뛰어든다는 것은 문제가 아닐 수 없다. (기 출시된 소니의 노래방 스타일 리모컨이나 국내 모 사의 입력 부분을 보면 지금 스마트 TV의 문제가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 수 있을 듯 하다.) 게다가 굳이 장인정신을 들먹이지 않아도 오래 전부터 잘하던 분야에 기초해서 5% 또는 10% 혁신을 추구하는 것이 시장에서 더 큰 변화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3D TV와 마찬가지로 지금의 전략은 너무 시대를 앞섰다는 생각이 든다.

계속읽기
< PREV 1 NEXT >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