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사망 뉴스로 본 포털의 운영 시스템

안녕하세요. 네오비스입니다. 지난 주말 우리나라는 ‘최진실 사망 사건’에 대한 뉴스로 온 나라가 떠들썩 했습니다. 신문, 방송할 것 없이 어디서나 소식들을 전해졌고, 급기야 이에 대한 부작용을 호소하는 기사까지 나왔습니다. 이와 더불어 정치권에서는 이번 일을 계기로 “최진실 법”을 도입하겠다고 밝히고 있어 많은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다 보니 포털 업계의 대처도 서비스마다 확실히 구분되는 모습을 보여 주었습니다.
 
하나의 사건이지만 근래에 찾아보기 힘들만큼 엄청난 양의 뉴스 기사가 쏟아져 나왔고, 신문사로부터 송고 받은 뉴스에 대해 포털은 서비스마다 서로 다른 댓글 정책을 적용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웃지 못할 상황이 연출되었는데요 오늘은 포털의 댓글 운영 시스템에 대해 이야기 해 보고자 합니다. 이번 ‘연예인 사망 사건’ 기사에 대한 포털의 댓글 운영에 대한 결론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네이버 – 뉴스별로 댓글 작성 여부 적용. 예외상황에 대응 가능한 운영 시스템 마련.
다음 – 댓글 차단을 위해 해당 섹션을 통째로 댓글 차단. 빈대 잡으려다 초가 삼간 태우는 꼴.
야후, 파란 – 해당 뉴스의 댓글 차단은 하지 않음. 문제가 되기 전까지 일단 오픈?
 
   

계속읽기
< PREV 1 NEXT >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