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의 IT 난상토론회 후기 및 교훈

지난 12월 23일 개최된 IT 난상토론회 2006에 와주신 분들 정말 고맙습니다. 토요일이었고 크리스마스 휴일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정원을 거의 채웠습니다.
 
신청 취소를 하지 않고 불참하신 분들이 일부 있었으나, 대기자임에도 불구하고 기다리다 자리가 나면 참석하겠다는 생각으로 오신 분들이 있었습니다. 멋진 분들입니다. ^^
 
다들 재미있게 즐겨주신 것 같고, 색다른 경험이었다는 피드백을 많이 받았습니다. 지금까지 참여한 그 어떤 컨퍼런스, 세미나보다 즐거웠다고 얘기해주신 분도 있었습니다.
 
이번 행사의 미션은 다음과 같은 두 가지였습니다. 
   
  첫 번째. 편하고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지적 자극을 주고 받는 것.
두 번째. 사람을 사귀고 마음에 맞는 사람과 의기투합하는 것.
 
특히 두 번째 미션에 대해서는 12/22자로 ZDNET에 게재된 “세상의 변화를 꿈꾸는 그대에게 필요한 인적자원들”이라는 글을 참고하세요.
 
   
이 점을 명백히 밝힙니다. 난상토론회 행사는 토론과 사람 사귐이 모두 중요한 행사입니다. 그러면 행사 진행 내용에 대해 하나씩 소개를 해보겠습니다.

서로를 알아가는 아이스브레이크 시간
 
행사는 아이스브레이크로 시작을 했는데, 일부러 각자 자기소개 시 기억에 남을만한 키워드를 꼭 말씀해달라고 부탁을 드렸습니다.
 
다들 말씀을 너무 잘하고 길게 해주셔서 할당된 시간을 훌쩍 넘겨버렸습니다. 중간에 좀 짧게 해달라는 말씀을 드릴까 생각하기도 했는데, 이번 행사의 두 번째 미션에 따라 그냥 물 흐르는 대로 막힘 없이 진행을 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습니다.


기존의 컨퍼런스 형식을 따른 “Windows Vista 미리보기”
 
아이스브레이크를 마친 후 김지현님의 발표로 Windows Vista 미리보기 세션을 30분 정도 진행을 했습니다. 이것은 일반적인 컨퍼런스 형태로 진행을 한 것인데, 발표해주신 김지현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발표 자료는 김지현님의 블로그에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행사의 백미, 독서토론
 
휴식 시간에 탁자를 이동하여 토론 대형으로 배치를 한 후, 참가자들을 6명씩 모두 8개의 소그룹으로 나누었습니다. 그룹원 숫자가 너무 많으면 토론이 제대로 안될 수 있어 6명으로 정했는데 적절한 숫자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Facilitator(일종의 간사)를 선발하여 휴식 시간에 간단한 교육을 했습니다. 토론을 위해 가이드 문서를 준비했고, 거기에는 토론 절차와 간단한 형식, 그리고 토론 시 이슈가 잘 도출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하여 참고 이슈를 제공했습니다.
 
거의 모든 분들이 독서토론은 처음 경험하는 것이라서, 토론의 흐름이 종종 끊기지 않을까 걱정을 하기도 했지만 모든 그룹에서 활기차게 잘 진행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토론 시간이 부족하다는 호소가 많았는데, 이점은 이번 토론회의 교훈으로 정리하여 다음 번 토론회 때 반영토록 하겠습니다.
 
각 그룹별로 토론한 주제의 일부를 간단히 소개하면 하단과 같습니다.

   
  1조: 현실계와 이상계의 경계는 사라질 것인가? 이상계의 비용구조가 실질적으로 현실계 산업에 효용가치를 주는가?
 
2조: 조직 및 회사에 있어 웹 2.0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
 
3조: 메타 블로그의 의미와 나아갈 길은? 블로그가 권력수단, NGO의 형태로 존재할 수 있지 않을까?
 
4조: 웹 2.0이 일반인에게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 한국은 웹 2.0 벤처 할만한가? 웹 2.0 기업의 독점과 독점의 해결
 
5조: 한국에서의 롱테일 경제, 오픈 API의 활용 방안, 벤처 투자 트렌드
 
6조: 웹 2.0에서의 광고과 수익 모델은?
 
7조: 웹 2.0의 가치관이 조직과 개인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
 
8조: 웹 2.0과 책의 변화, 책의 미래는?
 
   


열띤 토론을 마친 후, 잠시 휴식 시간을 가졌는데, 막간을 이용하여 “웹 2.0 경제학”의 저자 김국현님께서 원하는 참가자 분들께 성심껏 사인을 해드리셨습니다. 김국현님, 고맙습니다~

그 후 각 그룹별로 토론 결과를 정리하여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독서토론 및 결과 발표 시간이 많이 오버한 관계로, 진행자 재량 하에 자유토론은 생략하였습니다. 참가해주셨던 분들, 너무 아쉽게 생각하지는 마세요.
 
다음 번에는 꼭 갈증을 해소할 수 있게 해드리겠습니다. ^^
 
이번 토론회의 교훈
 
우리도 이제 드디어! 자유로운 토론 문화가 가능한 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토론회를 통해 그것을 충분히 검증하였습니다.
 
긍정적이었던 부분은,
 
1. 토요일임에도 불구하고 참여도가 높았고, 참가자 분들의 상당한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는 점입니다.

2. 참가자분들 모두 멋진 토론자였습니다. 자신의 의견을 진솔하게 밝히는 모습이 멋있었습니다. 그렇게 말씀들 잘 하시면서 지금까지 어떻게 참으셨어요? ^^

3. 짧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그룹별로 토론 결과를 잘 정리하여 발표 해주셨습니다.

4. 가장 좋았던 점은 무엇보다, 재미가 있었다는 점입니다. 이 점에 많은 분들이 공감하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느낌을 잘 기억해 주세요.
 
좋은 점은 짧게 얘기하고, 아쉬웠던 점 및 향후 개선할 점은 좀 길게 얘기하겠습니다.
 
1. 시간 배정입니다. 시간이 너무 부족했죠? 충분히 예상했던 부분입니다만, 이번이 첫 번째인데 100분 토론이라고 하면 너무 부담 느끼실 거 같아서 토론 시간을 일부러 길게 잡지 않았습니다. 모두들 말씀 잘 하시는 것이 이번에 증명되었으니, 다음에는 본 토론시간만 100분으로 잡겠습니다.

2. 팟캐스팅을 하지 못했습니다. 토론 결과 발표 내용을 팟캐스팅이나 기타 동영상 형태로 만들어 공개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다음에는 팟캐스팅하는 것을 고려하겠습니다.

3. 토요일이자 크리스마스 휴일이었고 스폰서 문제로 뒷풀이를 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아쉬워하는 분들이 많았는데, 다음에는 꼭 뒷풀이를 하겠습니다. 참가자 비용 부담 없이 가능하도록 신경 써 보겠습니다.

4. 크게 중요한 부분은 아닙니다만 그래도 언급하자면, 토론과 발표 시 좀 더 편하게 얘기를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마치 회사 회의같이 경직된 모습들이 일부 보였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죠? 그리고 다음부터는 토론 전에 자신이 관심 있는 주제, 자신의 의견 및 인사이트를 한 페이지라도 정리해서 준비해오는 것을 권유하려고 합니다. 고민하고 생각할 시간이 부족하여 피상적인 의견 피력에 그치는 경우가 일부 있었습니다.
 
토론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고민은 앞으로도 지속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특정 개인의 문제라기보다는 문화적인 측면이 크니 시간과 노력이 모두 요구되는 부분이라고 봅니다.
 
마지막으로 언급할 점은, 이번 토론회에 신청을 하셨던 분들 중 마지막까지 취소를 안 하신 채로 불참하신 분이 열 명(20%) 정도된다는 사실입니다. 제가 행사 이틀 전에 메일까지 보내드렸고, 불참하실 경우 필히 취소하시어 대기자 분들께 기회를 드리라고 신신당부를 했었는데요.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신청해놓고 참가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좌석이 제한된 만큼, 불참하실 경우 신청을 취소하지 않으면 다른 분들이 참여할 수가 없습니다. 좀 더 나은 토론 문화, 행사 문화를 만드는데 도움을 주세요.
 
새로운 시대의 개척자 분들께
 
이번 행사를 도와주신 자원봉사자분들, 그리고 독서토론 시 Facilitator로 진행을 도와주신 분들, 토론 결과를 발표해 주신 분들, 장소 및 경품을 협찬해주신 MS 관계자분들 모두모두 고맙습니다.

그리고 참가자분들, 사진 원하시죠? 우리 단체 기념 사진도 찍었잖아요. 포스트에 게시한 사진은 일부이므로, 행사에서 찍은 사진들은 참가자분들께만 개인적으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진을 받을 수 있는 곳을 26일 중으로 메일을 통해 알려드리겠습니다. 혹시 메일을 못 받으신 분은 연락을 주십시오.
 
참여해주신 분들의 다양한 소감과 의견은 덧글 및 트랙백을 참고하세요. 피드백 남겨주신 분들 무척 고맙습니다. 아직 안 남긴 분들도 부탁할게요. 따로 서베이를 하지는 않았으므로 남겨주신 피드백이 몹시 도움이 된답니다.
 
이상으로 이번 IT 난상토론회 후기를 마치겠습니다.
 
다음에는 좀 더 나은 모습으로 뵙겠습니다. 그때까지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하시고, 하시는 일에 건투를 빕니다~

(덧글: IT 전문 미디어인 ZDNET에 “IT 난상토론회 - 숨은 열정을 새롭게 발견하다”라는 제목으로 지난 토론회 내용이 포스팅 되었습니다)

스마트플레이스의 글을 편리하게 구독하세요. 한RSS 추가 구글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트랙백 (25) | 덧글 (15)
트랙백 주소: http://www.smartplace.kr/trackback_post_63.aspx
스마트플레이스의 트랙백은 스팸방지를 위해 관리자 승인 후 등록됩니다.
sh's words 2006-12-23 20:48:02
IT난상 토론회
 다녀왔습니다. 혹시 오늘 토론회 참석하신 분이 방문을 하셨는데 제가 누구인지 모르실까봐 하나 포스팅을 해봅니다. 저는 6조의 발표를 했던 박상현입니다. 메이크샵 서비스를 운영하는 ...
Out of The Ocean 2006-12-23 22:29:31
IT난상토론회 후기
어제 늦게까지 술을 먹은 탓에 갈까 말까 살짝 고민을 했었다.그래도 일찍 일어난 덕에 깨끗히 씻고 모임 장소를 향해 갔다.포스코 건물 1층에서 회사 동료를 만나 5층 MS 미팅룸으로 향했다. 출석체크(?)를 하고 들어와서 시작되길 기다렸다.시작은 정확히 2시 20분에 시작했다. 진행은 류한석의 피플웨어 를 운영하시는 류한석님께서 진행했다.모임의 시작은 아이...
As it knows it is visible 2006-12-24 01:19:53
스마트플레이스 IT 난상토론회를 다녀왔습니다.
올해의 마지막 공식 행사로 스마트 플레이스 IT 난상 토론회에 참여하였습니다. 정말이지 다양한 분야의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 만날수록 모자란 저를 보고 자극이 되곤 합니다. 그나마 위안...
IT 난상토론회 참석 후기
지난달 블로고스피어를 통해 OpenWeb2con을 참석하고 한달이 지나 IT 난상토론회에 또 참석하게 되었다.OpenWeb2con과 같이 참여자가 직접 준비하고 이끌어 나가는 모임이였다. 다른점이 있다면 참석자 전원이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토론할 수 있는 것!!!토론회는 50분간의 참여자 소개와 독서토론으로 바로 이어졌다. 토론의 주제는 각 조마다 토론 주...
e-learning blog 2006-12-24 08:30:26
스마트플레이스 주최 IT 난상토론회 참석 후기
지난 토요일에 [주제: 웹 2.0 독서토론 및 자유토론, Windows Vista 미리보기]라는 주제로 열린 스마트플레이스 주최한 IT 난상토론회에 참석했다. 시간표는 아래와 같이 예정되어 있었다.세션 순서 내용 시간 진행자 참가자 등록 오후 02:00 ~ 02:20 - 아이스브레이크 오후 02:20 ~ 02:40 류한석 프리 세션 Windows Vista...
아흐다롱디리 2006-12-24 14:08:17
[후기] IT난상토론회
IT난상토론회에 다녀왔습니다. 일반적인 컨퍼런스 처럼 유명한 강사분들의 세미나형식의 강의를 듣고 질문을 하는 형태가 아니고, 말그대로 모든사람이 참여자가 되는 형식이어서 부담이 되었던게 사실입니다. 낯선사람과 인사정도만 하고는 어떤 주제를 가지고 토론을 한다는게 많은 용기와 집중력을 필요로 하는것이라는걸 잘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결론을 먼저 말씀드...
Ok's home 2006-12-24 15:00:16
2006 난상토론회 참가 후기
2006 난상토론회 참가 후기 입니다. 22~23일까지 워크샵에 갔던 관계로 난상토론회에는 2시 40분정도에 도착했습니다. 장소는 삼성동 포스코빌딩 서관 5층의 마이크로소프트 미팅룸이었구요. 저희조의 토론 내용은 책에관한 토론이 진행되었습니다. (가칭 Book 2.0)조원분들은 좌장 황진열(하울) 님, 추현우(FineApple) 님, 김용식(그냥) 님, 박...
Romantic-Oriented Programming 2006-12-24 16:36:52
IT난상토론회를 다녀와서.
간만에 오프모임을 다녀왔습니다. 남들은 그럽디다. 연말에..그것도 성탄절 이브 전날에... 게다가 토요일에... 뭔 궁상이냐고. 칙칙한 ..것도 저같이 솔로 일듯한 업계 관련 분들 모임에 가냐고. 사실 자신이 그다지 그런 생각 안하고 모임 기다렸는데, 주위에서 들 그러니 좀 머슥 하기도 했지만... 다녀와서 후기를 적는 시점에서 생각해보면, 아주 알찬 모임...
Web driver 2006-12-25 00:00:28
IT 난상토론회 참석 후기
어제 스마트플래이스에서 주관한 IT 난상토론회에 다녀왔다.참석을 하기전 IT 분야에 전문가도 아닌 내가 과연 사람들과 무슨 대화를 하고,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까 고민도 했다. 그러나 내가 평소에 관심을 가지고 있던 웹2.0이라는 주제와 '웹2.0 경제학', 그리고 '웹진화론'이라는 책 중심의 독서토론회라는 것이 공표되기도 하였고, 특히 지난 7월의 웹2...
디지털을 말한다 by oojoo 2006-12-25 00:23:15
1st 스마트플레이스 난상토론 후기
1회 IT 난상토론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이번 토론회에서 약 50분간 윈도우 비스타에 대해 소개하며 비스타가 주는 기대효과에 대한 발표를 준비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허락치 않아 약 30분에 걸쳐 빠르게 소개해드려 아쉬웟습니다. 비스타 발표 자료 다운로드 이후 독서토론을 통해서 IT에 종사하시는 분들의 다양한 생각과 의견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간...
IT 난상토론회를 다녀와서..
11월의 OpenWeb2Con에 이어 이번달에도 web 2.0 토론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 컨퍼런스형식의 지난번 보다는 토론회형태였던 이번 기회에 보다 여러사람의 생각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고, 얘기할 기회도 있었기에 좋았다. 독서토론형태였던 이번에도 역시 web 2.0의 가치와 롱테일의 활용에 대한 얘기가 이어졌고, 과연 미국의 롱테일에 대한 ...
단순한것이 아름답다 2006-12-25 09:52:03
IT난상토론회 후기
지난 23일(토) 설레이는 마음으로 'IT난상토론회' 에 참석을 하였다. 오랫만에 '설레임'이였다. 2000년초에 '웹'관련 커뮤니티에서 '서로간의 의견을 나누며 고민했던 그 시기가 떠올랐다.' 마음속에 잊고 있었던 '열정'이라는 놈이 새롭게 튀어나왔다. 첫 시간인 '아이스브레이크' 참석자 전원이 돌아가면서 자신의 소개를 하였는데, 무대공포증과...
2006-12-25 14:58:32
ITȸ
ITȸ ǹִ ð̾ϴ. ̷ ϴ ٶ...
IT난상토론회를 다녀오고… 느낌과 생각할 꺼리.
스마트플레이스의 IT난상토론회를 다녀왔습니다. 23일 다녀왔으니… 엄청 늦은 후기로군요… (참석해주신 분들 중 이곳까지 찾아와 주신 분들이 계신다면, 늦었지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말씀 먼저 올립니다. “정신병자”라는 프로모션이 의외로 먹히기를 바랬는데… 좋은 인상을 심어드렸나… 사뭇 궁금해집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풍경스케치를 해 주셨고, 또 병자군이...
√ MIRiyA's AstraLog 2006-12-25 16:18:36
2006 IT난상토론회에 다녀왔습니다.
지난번 같은 장소에서 열렸던 오픈웹투컨과 달리 이번에는 시종일관 자유로운 분위기로 토론이 이어졌습니다.장소에 들어서니 낮익은 얼굴들이 몇명 보였고, 전 맨 앞자리에 앉았습니다.시작할때 조금 굳은 분위..
::: 한량모드 발동!! ::: 2006-12-25 22:38:27
스마트플레이스 난상토론회 참관 후기
스마트플레이스 난상토론회 2006웹 2.0 디렉터리 및 리뷰 사이트로 이미 잘 알려진 스마트플레이스의 난상토론회를 다녀왔습니다.연휴의 시작이고 주말이라 몇명 참가하지 않을거란 나의 예상과 달리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셨습니다.제가 주최한 자리도 아니었지만,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시니 제가 마련한 자리마냥 기분이 좋았습니다.50여분이 참여한 자리를 8개조로 나눠 ...
FineApple's BizLOG 2006-12-25 22:53:20
IT 난상토론회 2006 참석 후기
스마트플레이스 주최 IT 난상토론회 2006에 다녀온 후기를 올린다. 성탄절 연휴의 첫날이었지만 출근을 했던 관계로 본의 아니게 1시간가량 지각을 했다. 주최하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얼른 자리를 찾아 앉고 보니 이미 ICE BRAKE는 끝나고 김지현님께서 윈도 비스타 발표회를 진행 중. 그나마 독서토론회 시간에 늦지 않은 게 다행이었다.1. 윈...
IT 난상토론회 후기
후기지난 토요일 IT난상토론회를 갔다왔다. 장소는 지난 web2con을 했던 장소와 동일해서 찾아가는데 어려움은 없었다.단지 나의 집이 이사를 해서 찾아가는데 시간이 더 걸렸을 따름이다 -_-;1. 간단한 요약 참석자들의 자기소개와 Windows Vista 소개가 있은 후 7개의 조(6인 1조)로 나누어서 토론에 들어갔다. 우리팀은- 간사를 맡아주셨던 이병...
황재선의 네오비스 2006-12-26 05:09:55
IT 난상토론회를 마치고
23일 토요일 스마트플레이스에서 IT난상토론회를 진행하였습니다. 저는 스마트플레이스의 필진으로서 이번 행사를 몇주에 걸쳐 준비를 했었습니다. 처음 진행한 행사인만큼 미흡한점도 많이 있었지만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시도에 그 의미를 찾았습니다. 참석하신분들 모두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열기를 보여주셨고, 다들 너무나 이야기들을 잘 하셨습니다. 저...
2006 IT 난상토론회 여담..
34살이라는 나이에 이런 토론회와 세미나를 찾아다니면서 식상함을 많이 느끼고 있었죠.   듣기만 하는 모임이 아닌 서로를 소개하고 더 나아가 독서토론회 형식을 빌리는 모임에 부담감 보다는 뭔가 다르구나 하는 것을 느낄 수 있는 모임이었습니다.   준비하신 스마트플레이스 회원님들 정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모임의 ...
IT 난상토론회 후기
지난주 토요일(12/23) 스마트플레이스 IT 난상토론회 2006을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스마트플레이스에서 데니라는 필명으로 필진으로 참가하고 있기에 저는 등록과 자원봉사, 그리고 간사를 맡았답니다. 1시 30부터 행사를 준비하여 등록을 받았습니다. 약 50명 가까운 분들이 크리스마스 이브 전날 토요일임에도 불구하고 뜨거운 열정을 가지고 참가해 주셨습니다....
IT난상토론!! 새로운 느낌..새로운 자극..
 지난 토요일 스마트플레이스에서 주최하는 "IT난상토론회"에 참석하였습니다.  아직까지 개인적으로 한번도 이런식의 토론회를 참석해본 경험이 없는 저로서는 정말, 진실로 신선한 자극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서로 다른 분야의 사람들이 단지 "웹2.0"이라는 키워드에 공감대를 형성하여 전혀 강압적인 상황이 아님에도 ...
『Raja의 Ti스토ry』 2006-12-26 14:30:37
IT난상토론회를 다녀오다.
지난 토요일에 IT난상토론회에 다녀왔다.그간 관심만 있던 차에 비슷한 생각을 가진 다른 사람들을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간략히 소개해보면아이스 브레이킹, 윈도우 비스타 소개, 조별 독서토론, 발표, 자유토론의 순으로 진행되었다.맨 처음은 아이스 브레이킹 시간이었다.30초 동안 인상적인 단어를 사용해서 자기 소개를 하는 시간이었는데, 모두들 청산유수로...
하울의 움직이는 블로그 2006-12-27 10:39:27
IT 난상토론회 참관 후기
이제야 참관후기를 올립니다^^ 사실 그날 아침까지도 오후 일정이 약간 겹치는 바람에 참석할까말까 고민했다. 토론회가 6시30분까지 예정되어 있었고 다음 일정을 위해서는 늦어도 6시15분전에는 출발해야했다. 중간에 나오는 것은 예의가 아니지만 그래도 많은 분들을 만나 뵙고 싶었다. 마지막 시간이 소그룹별 자유토론이기 때문에 양해를 구하고 나오면 될 것 같아 ...
Coyote on the Web 2.0 2006-12-28 01:44:26
IT 난상 토론회 후기
늦은 시간이지만, 지금이 지나고 나면 후기를 적는다는게 힘들어 질거 같은 생각에 글을 적기 시작한다. 꼬박 밤을 대기자 순번이 올라가기만 기다리다가, 아침까지 58번에서 바뀌지 않는 번호를 원망하면서 갈등에 빠졌었다. 대체 가야하는 건지, 말아야 할지 고민하다가 일단 그냥 가보자고 마음을 먹고, 정후니와 포스코로 몸을 돌렸다.대기자인데도 불구하고 참석한 나...

장종철 2006-12-23 21:25:42     답글 삭제
처음부터 끝까지 시종일관 어색했던 만남. 하지만 처음이 다 그런거 아니겠습니까 음하하..^^ 다음에는 낯익분들 볼수 있길... 네 맞습니다... 약속없이 집에 들어와 덧글 올립니다. 다들 메리크리스마스 되시길...^^ - 이미 결혼과 가정을 이루었어야 할 30대 중반이 -

?Box 2006-12-23 22:27:50     답글 삭제
유익하고 즐거웠던 시간이였습니다
저는 오늘 명함을 가지고 오지 않았던 대기 번호 58번의 참가자..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왔던 것이 정말 잘한일 같습니다
저희 팀은 웹2.0의 영향으로 변하게 될 book 2.0에 대한 토론을 했었는데..
물론 처음이라 어색하고 낯설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처음 모임치고는 반갑고 즐거운 시간이였던거 같습니다
다음에도 이런 기회가 주어지면 꼭 참석하도록 하겠습니다

김형주 2006-12-24 01:26:24     답글 삭제
안녕하세요. 트렌드온스닷컴을 운영하고 있는 김형주라고 합니다. 아직 많은 부분 모자란 개념을 여기저기 왔다 갔다 하면서 채워넣는 중입니다. ㅠ..ㅠ 일방적으로 듣기만 하는 수동적인 컨퍼런스에서 벗어나 능동적으로 그룹별 토론을 통해 도출된 결과물을 발표하는 등 다채로운 컨퍼런스 진행이 매력적인 IT 난상 토론회 였습니다. 아직까지는 잘하는게 말뿐인지라.. ^^ 기억해 주신다면 몇년뒤에는 저를 보고 놀라게 만들어 드리겠습니다. 몇년뒤에나 일어날 취업에 대비하여 이런저런 컨퍼런스 관련 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역시 백수가 제일 속 편하다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실무에 계신 많은 분들의 서비스 기획 및 진행상의 이야기를 간접적으로나마 접하면서 역시~~ 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내년 3월 부터는 대학생의 신분으로 돌아가게 되는데요. 5조에서 함께 토론하여 주시고 조언을 아끼지 않아주셨던 많은 분들에게 감사말씀 드리며... 사라집니다. ^^

엉뚱이 2006-12-24 08:31:40     답글 삭제
좋은 자리에서 좋은 분들 만나뵙게되어 반가웠습니다. 주최하신 스마트플레이스 관계자 및 자원봉사하신 분들 수고하셨습니다. 그리고 달력주신 MS도 감사!!

miriya 2006-12-26 02:01:29     답글 삭제
ㅎㅎ 사진 무섭습니다.

장비 2006-12-26 10:04:04     답글 삭제
연휴를 가족과 함께 완전한 오프라인으로 보내다보니 이제야 후기를 올립니다.
오랫만에 지적인 자극을 주는 모임이었습니다. 술이 좀 덜껭 상태인 것이 너무 아쉬웠내요 ^.^ 술기운 때문인지 다행히 우리조의 동시통역가였던 조혜나씨와 말이 좀 되더군요. 혜나씨가 알아듣는지는확인이 안되었지만...
토론회 장에서 다른 분들의 높은 생각수준과 다양한 생각의 폭을 느꼈고, 저 자신이 토론에 아주 익숙하지 못함을 다시한번 깨달았습니다.
우리조 사람들과 참으로 편안하게 많은 이야기글 나누었는대도 결국 애기 크리스마스 선물 사는것을 핑계로 제가 총총 나가버려서 서이상의 소통을 못가졌군요... 다음에는 좀더 사람들과의 벽을 많이 허무는 자리로 만들어야지 하고 스스로 다짐해 봅니다.

그리고 가장 큰 깨달음은 온라인상에서 매일 보던 이들도 오프라인으로 만나면 느낌이 역시나 많이 다르더군요. 평소 온라인상의 겉보기 등급이 류한석 < 김국현 이었는데, 오프라인으로 보고나서야 부등호가 잘못됐음을 확인했습니다. 한석님 프로필의 사진을 좀 돈들여 다시 찍으셔야 할 듯... 책의 저자 사진도 책 판매량에 영향을 미칩니다. ^________^

델버 2006-12-26 12:24:55     답글 삭제
준비하시느라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사진 이쁘게 나왔나 궁금하네요(제 사진 말구요 ㅋㅋ)

Joanne 2006-12-27 21:05:08     답글 삭제
오프라인 모임은 거의 나가본적이 없는데.. 이렇게 "토론회"라는 이름으로 된 모임을 나가보니 앞으로 이런 모임에 자주 나가서 많이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웹 2.0에는 관심 많으면서 아직도 블로그가 없어서 이렇게 덧글로 쓰니 좀 그렇네요.. 빨리 블로그를 시작해야겠어요~~ ^^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되고 많은 고민을 하게된 시간이였습니다. 온라인상으로만 고민하던 문제들을 다같이 모여서 토론할수 있다는 것이 감동?!적이였구요..앞으로도 이런 모임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Customized Baseball Jerseys 2011-04-13 15:32:01     답글 삭제
그리고 가장 큰 깨달음은 온라인상에서 매일 보던 이들도 오프라인으로 만나면 느낌이 역시나 많이 다르더군요. 평소 온라인상의 겉보기 등급이 류한석 < 김국현 이었는데, 오프라인으로 보고나서야 부등호가 잘못됐음을 확인했습니다. 한석님 프로필의 사진을 좀 돈들여 다시 찍으셔야 할 듯... 책의 저자 사진도 책 판매량에 영향을 미칩니다. ^________^

cheap notebooks 2013-04-08 10:54:01     답글 삭제
Article was written well ,thanks for sharing.I also like to share a nice product

goophone i5 2013-04-12 12:57:56     답글 삭제
i love your blog very much

maeng da kratom 2013-11-13 16:48:17     답글 삭제
5조에서 함께 토론하여 주시고 조언을 아끼지 않아주셨던 많은 분들에게 감사말씀 드리며..

writing a commencement speech 2014-01-13 04:42:03     답글 삭제
Your garden will no longer suffer from the tender admonitions of rabbits and other small animals, and the snakes won't harm you either. So you decide to care for it. The only problem is you're not sure how.

Pressure Washing Augusta Ga 2014-02-18 21:59:49     답글 삭제
하하 그룹온... 그루폰에 대해서 한번도 들어본적 없으신가봐요 ㅎㅎ

switzerland finger food recipes 2014-06-10 18:55:55     답글 삭제
비밀 댓글이 등록되었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덧글
비밀글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