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모바일 웹 2.0이다.

모바일 조선일보2005년 8월에 팀 오레일리가 웹 2.0을 제창하면서 모바일 분야에서 이를 따라 모바일 2.0을 주장하기 시작했다. 북미와 일본에서는 2006년 초부터 모바일 2.0이 주목을 받으며 야후, 구글 등을 중심으로 모바일 서비스가 봇물처럼 쏟아져 나오고 있다. 전 국민의 80% 이상인 4000만명이 휴대폰 사용자일 정도로 보급률이 높은 한국도 모바일에 대한 사업자들의 관심은 크다. 특히, 이통사의 주요 수익원이었던 무선 통화료와 SMS, 벨소리 등의 매출 증가율이 둔화되면서 새로운 캐시카우를 찾아 나서면서 모바일 시장이 그 어느때보다 뜨겁다.

최근 조선일보는 모바일 뉴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WIPI 기반의 SKT에 가입한 휴대폰 사용자 중 조선일보 독자인 경우 신청할 수 있는 이 서비스는 무료이다. 서비스를 신청하면 밤새 휴대폰에 당일 뉴스가 다운로드된다. 아침에 집을 나서며 휴대폰을 열면 휴대폰 속에는 오늘의 조선일보 신문이 배달되어 나타난다. 주요 뉴스를 별도의 무선 통신 연결없이 빠른 속도로 볼 수 있어 편리하다. 또, 유비투브는 휴대폰에서 DOC, XLS, PPT 등의 문서를 모니터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원본 그대로 볼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지메일 포 모바일

그리고, 구글에서 오픈한 지메일 포 모바일은 자바 기반의 VM을 통해서 기존의 WAP 방식의 모바일 메일 서비스보다 훨씬 편리한 UI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지메일 주소록에 등록된 송신자의 연락처로 전화나 SMS를 즉시 발송할 수 있어 모바일 서비스의 CSF(Critical Success Factors)인 개인화에 충실하다. 또한, 구글은 모바일에서 구글 맵스를 연동해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선명한 인공위성 사진과 함께 교통량과 목적지까지의 최단거리, 근처 상가 정보 등을 제공해준다.



이렇게 모바일 서비스는 지속적으로 진화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한국에서의 모바일을 이용한 인터넷 서비스는 번거로운 점이 많은 것 또한 사실이다. 휴대폰은 PC와 달리 언제나 휴대하고 다닐 수 있으며 주소록과 함께 개인화에 충실한 디바이스이다. 하지만, PC와는 비교할 수 없을만큼 성능이 떨어지며 입력장치(키패드)와 출력장치(LCD)가 불편하다. 이 같은 단점은 UI의 불편함을 초래하기 때문에 모바일에서 기존의 WWW 서비스를 사용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이 한계를 극복한 모바일 서비스가 모바일 웹 2.0이다. 모든 것의 플랫폼이 되어버린 WWW 서비스는 이제 PC를 탈출해 휴대폰 속으로 들어가 유비쿼터스 시대의 기반 플랫폼으로 자리잡아야 할 때이다. 기존의 WWW을 어거지로 작은 휴대폰 화면 속으로 구겨 넣는 것은 모바일 웹 2.0이 아니다. 모바일 싸이월드나 한메일과 카페, 미디어다음 서비스를 휴대폰에서 이용하는 모바일 다음, 네이버 검색을 휴대폰으로 만날 수 있는 폰 네이버 등은 사용자를 힘들게 하는 서비스들이다.

개인화된 휴대폰의 특성과 불편한 UI(작은 화면과 불편한 타이핑)를 고려해서 휴대폰의 킬러앱을 발굴해야 한다. WWW에서 검증된 서비스들을 휴대폰에 그대로 옮길 것이 아니라 휴대폰 특성에 맞게 HCI를 고려해서 UI를 설계해야 한다. 또한 카메라, 무선 통신, GPS 등이 내장된 휴대폰의 특징을 활용해서 WWW과 연동된 서비스를 매시업으로 제공하는 것 또한 모바일 웹 2.0이 주목해야 할 점이다.

(작성자 : 우주)
스마트플레이스의 글을 편리하게 구독하세요. 한RSS 추가 구글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트랙백 (0) | 덧글 (8)
트랙백 주소: http://www.smartplace.kr/trackback_post_45.aspx
스마트플레이스의 트랙백은 스팸방지를 위해 관리자 승인 후 등록됩니다.

miriya 2006-11-27 14:40:37     답글 삭제
외국은 모바일2.0으로 씨끌씨끌한데 우리나라는 아주 조용하지요.
주변에서도 휴대폰으로 인터넷 만지는 사람을 거의 못봤습니다.
이런 답답한 정체기.. 좋지 않아보입니다.

oojoo 2006-11-27 21:41:21     답글 삭제
아직 휴대폰을 이용한 인터넷 사용자가 많지 않은 것은 이통사들이 망개방을 하지 않고, 그렇다보니 킬러앱이 부재하기 때문입니다. 데이터 정액제 가입자는 휴대폰 사용자의 10%도 되지 않고, 휴대폰으로 포탈 서비스에 접근하는 사용자는 월 10만명도 되지 않습니다. 대부분은 벨소리나 통화 연결음, SMS 등의 기본적인 부가 서비스만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죠.

- 2006년말 데이터 정액제 가입자 330만명(2007년 470만명)
- 모바일 싸이월드 10월 월 100만 UV (벨소리 약 200만)

델버 2006-11-28 07:55:54     답글 삭제
모바일 단말기에서 자유롭게 웹을 향해할 수 있는 모델이나 app를 개발하고 싶지만 oojoo님 말씀처럼 skt나 ktf와 같은 이통사에서 압박을 많이 하지요. 이통사에서 망 개방해주고 요금 문제 해결되면 자연스럽게 외국처럼 시끌시끌할 것입니다.^^
제조사들도 나름대로 고민 많이 하고 있답니다.

iria 2006-12-13 10:45:36     답글 삭제
이통사 수익 구조상 정보 이용료는 외부 업체에게 양보하자는 추세가 망개방으로 나온것 같은데, 자체적으로 모바일 서비스를 하는 방식을 CP가 아닌 독립 업체로 인정?하지만 기반은 이통상 망기반에서 벗어나지를 못하고 있으니..
이통사에서 데이타 통신료는 양보하기 힘들거에요 당분간은..

박세진 2007-05-09 15:47:55     답글 삭제
저희 회사도 모바일UCC 라는 콘텐츠로 SKT 출시 했습니다만,통화료 문제가 제일 어려운 부분입니다. 통계치는 정액제 가입자가 10% 이라고 하는데, 체감 지수는 더욱 떨어집니다. 통계를 어떻게 추산 한건지, 의문이 생깁니다. 저는 저희 아이템 홍보를 위해 전시회, 학교 등 여러 사람들과 상담하지만, 정액제 사용자는 기대치의 절반도 안되는듯합니다. 저희 콘텐츠는 휴대폰에서 직접 폰페이지, 슬라이드동영상, 웹페이지 등을 만드는데, 서버와의 통신이 잦기 때문에, 통화료 의존성이 아주 높은 제품입니다.

wholesale authentic nfl jerseys 2011-06-07 11:38:32     답글 삭제
저희 회사도 모바일UCC 라는 콘텐츠로 SKT 출시 했습니다만,통화료 문제가 제일 어려운 부분입니다. 통계치는 정액제 가입자가 10% 이라고 하는데, 체감 지수는 더욱 떨어집니다. 통계를 어떻게 추산 한건지, 의문이 생깁니다. 저는 저희 아이템 홍보를 위해 전시회, 학교 등 여러 사람들과 상담하지만, 정액제 사용자는 기대치의 절반도 안되는듯합니다. 저희 콘텐츠는 휴대폰에서 직접 폰페이지, 슬라이드동영상, 웹페이지 등을 만드는데, 서버와의 통신이 잦기 때문에, 통화료 의존성이 아주 높은 제품입니다.
how to use conversational hypnosis 2011-11-26 00:37:17     삭제
그들이 휴대폰의 새로운 세대를위한 다양한 모바일 응용 프로그램을하거나 스마트폰에 대한 업데이트된이 응용 프로그램입니까?
I Want to Learn French 2012-01-05 18:47:29     삭제
이 세대에서 사용할 수 있었던 안드로이드에 대한 휴대 전화 애플 리케이션을 갖추고 게시물을 어떻게합니까?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덧글
비밀글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