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IT인력들이 한국으로 몰려온다

관련기사: [머니투데이] 인도 가정부가 몰려온다고?

얼마 전 FTA와 흡사한 한-인도간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CEPA)이 체결되었습니다. 해당 협정에서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직종이 바로 SW개발자입니다.
 
인도는 세계 2위의 12억 인구규모, 젊은 인구분포, 년 8%의 고성장 등 시장으로서의 가치가 무척 큰 나라입니다. 그렇지만 위의 기사에도 나오는 것처럼, 인도는 제조업이 발달하지 못했기 때문에 해외에 수출할 상품이 별로 없습니다. 사람이 자원인 나라이고, 특히 SW산업이 가장 발달해있죠.
 
인도에서는 SW산업에 종사하면 좋은 근무환경에서 급여를 많이 받을 수 있기 때문에, SW산업에 종사하는 것이 신분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어 우수한 인재들이 SW산업에 많이 진출하고 있습니다.
 
이번 협상을 주도한 인도의 상공장관은 한국의 하드웨어와 인도의 소프트웨어가 결합하여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강한 기대감을 표시했죠.
 
한국은 인도에 가전, 철강, 기계, 석유화학제품 등을 관세 없이(또는 단계적 철폐) 수출하는 대신, 사람을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실제로 인도는 인력시장의 개방을 가장 강하게 요구했고 한국 정부는 그것을 수용했습니다. 그리고 인력시장 개방의 가장 핵심적인 대상이 바로 SW개발자, 엔지니어, 영어 보조교사입니다. 참고로 양국이 민감한 농수산물, 임산물 등은 낮은 수준에서 개방하기로 합의를 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인도의 SW개발자들이 대거 들어오면 한국 IT업계의 원가경쟁력이 높아지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이를 적극 수용했다고 합니다. 한국 과학기술의 중심인 대덕연구개발특구에서도 환영하는 분위기라고 합니다. 기업의 입장에서는 구인할 수 있는 인력의 폭이 넓어지고 단가도 떨어질 것이니 당연히 환영할 것입니다. 반면에 개인은 그렇지 않은 입장입니다.
 
참고로 미국의 경우, SW산업에서 인도 출신이 차지하는 비중이 엄청나서 일부 회사에서는 전체 개발자 수의 1/3을 차지할 정도이고 또한 웬만한 SW기업의 VP들을 보면 인도 출신이 꼭 끼어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My Job Went to India”라는 서적이 나와서 인기를 끌기도 했습니다. (번역서는 이것)

그렇다면 앞으로 한국 SW산업의 인력시장은 어떻게 될까요?
 
일단, 인도에 시장을 개방하였으니 문은 활짝 열렸습니다. 그런데 미국과 달리 우리는 영어권 국가가 아니니 그것이 어느 정도 진입장벽은 될 것입니다. 그렇지만 SW개발의 특성상 다른 업종과 달리 컴퓨터 앞에서 일하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아주 큰 장애요소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인도 인력들이 얼마나 많이 들어오는가는, 지금 한국에서 부족한 개발자들이 얼마나 공급될 수 있는가 하는 것과 그들의 급여수준에 달려 있습니다. 그런데 인도의 쓸만한 개발자들은 생각보다 몸값이 그리 낮지만은 않습니다. 그리고 개인간 실력차도 많이 납니다. 한국에 들어오는 인력의 품질과 급여수준에 따라 이번 CEPA 체결이 한국 SW산업에 영향도 달라질 것입니다.
 
어쨌든 분명한 점은, 장기적으로 한국의 개발자들은 불리한 상황에 처하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강력한 경쟁자들이 대폭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낙관하면 당합니다. 인도는 어떻게든 풍부하고 유능한 SW인력들을 한국에 공급하려고 할 것이고, 한국 기업들은 비용이 싸다면 어떻게든 그들을 쓸 것입니다.
 
우리가 어떻게든 해외에 자동차 1대라도 더 팔려고 하는 것과, 그들이 어떻게든 1명이라도 더 해외로 보내려고 하는 것은 근본적으로 다를 바가 없습니다. 다 외화수입이니까요.
 
안타깝게도 한국 개발자들이 이에 대응할 수 있는 뾰족한 묘안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록 뻔한 대응 방안일지라도 그 내용에 대해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경쟁력 확보를 위한 개개인의 기술력 향상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니 따로 언급하지 않습니다(밤 11시에 퇴근해서 할 시간이 없다고요? 안타깝지만, 이 사회는 개개인의 사정을 봐주지 않습니다). 그 외의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1. 커뮤니케이션 스킬을 갖춘다.
이것은 영어가 아니라 한국어에 대한 얘기입니다. 인도 인력들이 못하는 한국어라도 잘해야 합니다. 그런데 개발자들은 안타깝게도 한국어 말하기, 쓰기 능력이 부족합니다. 정확히 말하면, 자신이 생각하는 바를 말이나 글로서 최대한 잘 전달하는 능력이 부족합니다. 그래서 경영자나 기획자, 마케터들이 그에 대한 불만이 많습니다. “K씨는 커뮤니케이션이 잘 되는 개발자다!”는 얘기를 듣는다면 그것으로 상당한 경쟁력을 갖추는 것입니다.
 
2. 소셜 네트워크를 확장한다.
아무리 개발이 좋아도 컴퓨터만 붙잡고 살아서는 곤란합니다. 죄송합니다. 물론 상위 0.1%의 개발자라면 단지 개발만 잘해도(아무리 성격이 나쁘고 사교성이 떨어져도) 아무 문제가 없을 수도 있겠지만, 나머지 개발자들에게 이 세상은 처세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나의 업계 인맥은 대부분 회사 사람들이다”라고 한다면 문제가 있습니다. 커뮤니티 활동을 열심히 하고 세미나에도 많이 참석해서 업계 사람들을 만나고 사귀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이 회사를 그만 두었을 때(또는 해고되었을 때) 그 사람들이 도움을 줄 지도 모를 일입니다.
 
3. 자신을 아주 싸게 팔거나 비싸게 팔 수 있어야 한다.
아예 인도 인력들보다 더 낮은 급여를 감수할 수 있다면 그것도 하나의 방법일 것입니다. 자기자신을 가격경쟁력으로 무장하는 것이죠. 그렇지 않다면 비싸게 팔 수 있도록 차별화된 자신의 스펙을 만들어야 합니다. 어중간하면 one of them이 됩니다. 고급 스펙을 구성하는 것에는 학력, 직장 경력, 프로젝트 경력, 수상 경력, 자격증, 특허, 논문 등 많은 요소들이 있습니다. 사내 또는 업계 인사들 중 롤 모델을 정하고 벤치마크 하십시오. 그리고 하나씩 스펙을 만들어 가십시오.
 
4. 특정 비즈니스 도메인으로 자신의 경력을 특화 시킨다.
특정 비즈니스 도메인의 전문가가 되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기술이 아니라 비즈니스 도메인으로 자신을 특화 시키는 겁니다. 예를 들어, 금융업, 유통업(POS), 교육업 등 해당 분야의 프로젝트 경험을 집중적으로 쌓아서 해당 분야의 비즈니스 로직을 잘 이해하고 관련 인맥도 확보함으로써 지속적으로 Job을 얻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비즈니스 로직에 대한 지식이 풍부한 개발자는 보다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5. 해외 기업에 취업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다.
인도 인력들은 자국에서 일할 수도 있고, 미국에서 일할 수도 있고, 이제 한국에 와서도 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반면에 한국 인력들을 대부분 한국만이 옵션입니다. 해외에서 일하는 경우가 극히 예외적이죠. 그러니 당연히 기본적으로 불리한 게임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한국의 개발자들도 해외 기업에 취업할 수 있는 마인드, 능력을 갖추는 것 외에는 도리가 없습니다. 외국에서도 먹힐 수 있는 프로젝트 경력, 국제 자격증, 국제 특허, 해외 인맥 등으로 자신을 무장하시기 바랍니다. 안 그러면 이 불리한 게임의 룰을 계속 따라야만 합니다. 자신을 팔 수 있는 시장을 글로벌로 확대하시기 바랍니다.
 
인정합니다. 현실이 삭막하고, 위의 내용은 실천하기 어렵다는 것을.
 
그렇지만 이 사회는 여러분에게 무한경쟁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개발자들은 이와 같은 현실을 직시하고, 어떻게든 생존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야 할 것입니다. 한국 정부도, 여러분의 회사도, 그 누구도, 여러분의 자기계발을 지원하고 경력을 관리해주지는 않으니까요.
 
오직 자신만이 미래를 개척할 주체입니다. 다만, 함께 고민하고 노력할 동료들은 있습니다. 건투를 빕니다.
 
PS: 이번 사안을 계기로, 9월 중에 업계현황 및 경력관리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스마트플레이스의 ‘개발자 행사’를 가지려고 합니다. 업계 전문가들을 초대하여 강의도 듣고 함께 얘기 나눌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참가희망 인원의 대략적인 파악을 위해, 참석 의사가 있으신 분은 덧글을 남겨 주시기 바랍니다.

스마트플레이스의 글을 편리하게 구독하세요. 한RSS 추가 구글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트랙백 (6) | 덧글 (28)
트랙백 주소: http://www.smartplace.kr/trackback_post_397.aspx
스마트플레이스의 트랙백은 스팸방지를 위해 관리자 승인 후 등록됩니다.
stevenh's me2DAY 2009-08-09 22:41:15
스티븐의 생각
공감.. RT graynote님: 저는 후배들한테 영어 열심히 하라고 해왔습니다. 인도 엔지니어와의 협업이 필수가 되니까요. RT Bobbyryu님 .인도의 IT인력들이 한국으로 몰려온다. http://bit.ly/RnDeP
uni1978's me2DAY 2009-08-10 09:29:35
밤송이의 생각
헉!!!! 이거 위기로 해석해야할까? 기회로 해석해야할까? 하긴… 우리나라의 지랄같은 갑-을 관계를 겪어보면 견디지 못하고 자동 퇴출되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
realgsong's me2DAY 2009-08-10 11:02:21
gsong의 생각
원래 쓰려던 글은 이거. 인도 인재들이 몰려온다. 이제 사랑을 시작할 때가 되었다. 사랑합니다.
한국, 한국인 그리고 IT
요사이 한국의 IT에 대해서 비관적인 글을 참 많이 올라오는 것 같습니다. 어떤 분은 한국의 IT가 미래가 없으시다고 하고, 또 어떤 분은 그래서 그런 한국의 IT를 떠나 다른 나라로 가신다고 하는 등 상당히 우울한 이야기들이 블로그스피어에 많이 들립니다. 그럼 정말 우리가 살고 있는 한국의 IT가 정말 우울할까요? 전 좀 다르게 생각하고 싶습니다. 한국의...
천사가 없는 밤 2009-08-12 01:18:01
새로 나온 영어몰입교육 법안
정부 주도로 개발자의 영어실력을 향상시키고자 하는 시도는 이미 여러차례 있었다.많은 실효를 거둔 이 법안에 더욱 힘을 실어주기 위해 최근 새로운 아이디어가 추가되었다고 한다.가장 좋은 공부법은, 배움에 대한 동기와 의지를 부여해 줄 수 있는 방법이 아닌가 하는데, 이 점에 있어 현 정부의 선택은 감탄할만하다.적어도 교육분야에 있어서 만큼은 현 정부를 신뢰해...
akyo's me2DAY 2009-08-15 17:30:57
검쉰의 생각
인도의 IT인력들이 한국으로 몰려온다, 이제 당신은 어떻게 해야할 것인가?

해피씨커 2009-08-10 00:30:16     답글 삭제
저 역시 영어가 핵심일듯..
대기업쪽이야 큰 문제가 없을테지만,
포탈업체쪽만 가도.. 문제가 될듯.
이건 개발자만 아니라 기획자도 마찬가지일듯하네요 ^^
바비 2009-08-11 17:02:00     삭제
영어 사용할 일이 점점 더 늘어가는 것은 사실이죠. 외국인들이 너무 많아졌어요. 외국과 일할 일도.

일본 2009-08-10 00:49:30     답글 삭제
일본에서 일하는 개발자입니다. 일본도 인도에서 개발자를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아니, 외국인 개발자들을 받아 들이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많이 없습니다. 전 같이 일해본 적은 없습니다. 거의 중국, 한국 쪽이죠. 이유는 저도 정확히 잘 모르겠지만, 같이 일해보면 알게 되겠죠. 조심스레 이유를 생각해보면 냄새, 언어문제 등이 있을 것입니다. 200명이 일하는 사무실에 인도인 한명이 들어오면 카레 냄새가 진동한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얼마전 티비에서 인도인은 365일 카레를 먹는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 방송에서 인도에 로케를 가서 카레 안먹는 집을 찾을려고 돌아다녔지만, 365일 3끼를 카레를 먹더군요. 두번째, 언어문제는요. 영어에 대한 자신감인지 한자문화권이 아니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일본어를 잘 못하는것 같더군요.

일본 2009-08-10 00:59:00     답글 삭제
일본에서 일할려면 정말 우수한 인재가 아닌 이상, 일본어로 대화가 되어야 합니다.
한국의 경우는 어떻게 될 지 궁금하네요.
제 경험상 일반적으로 아무리 뛰어나도 현지의 어느 직급 이상 올라가기 힘듭니다. 그건 어느 사회든지 그럴 것이고 특히, 한국은 더 심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미국에 가 본 적은 없지만, 미국은 좀 특별한 경우라고 생각합니다.
인도의 지사가 들어오는 경우라는 경우라면 모를까 일반회사에 소속되어 일어기에는 위에서 제가 지적한 부분을 극복하지 않는 이상 힘들거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제 이미지에는 인도인들은 그걸 극복할려고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바비 2009-08-11 17:03:52     삭제
어떤 분이 말씀 하시기를.. 영어를 잘하는 관리자를 채용하여 인도인 개발자를 관리하는 방법이 있다는 의견을 주셨습니다.
일본 2009-08-17 01:14:26     삭제
네, 그런 경우가 있구요. 일본에도 인도인에 대해 통역이 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전 일반적인 얘기를 하고 있는 거구요. 모든 인도인을 위한 통역자가 붙거나 영어잘하는 (사실, 영어든 뭐든 커뮤니케이션만 되면 되죠. 그걸 한국인이 영어로 하는 것 보다 한국어로 하는 것이 싶죠. 아니, 효율적이죠.) 관리자를 채용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힘들죠. 제 말은 이상적으로 그게 될 것 같은데, 현실적으로 막상 해보면 잘 안 되더라 말입니다.
일본 2009-08-17 01:21:05     삭제
저도 왜 일본에서 인도인은 카레가게의 주방에서만 볼 수 있을까? 라는 문제도 많이 생각해 봤습니다. 물론 일본에서 IT분야에서 일하는 인도인이 없다는 얘기가 아니라, 비율적으로 적다보니 만나기 힘들었다는 얘기구요. 제가 계속 일본이랑 비교해서 얘기하는 것은 일본은 한국이랑 가까운 문화권이고, 일본이 한국보다 먼저 IT인력을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유빛 2009-08-10 03:18:43     답글 삭제
글쎄요... 개인적인 느낌입니다만... 이명박 정부는 IT에 관심도 없고, 오히려 '귀찮은 분야'라고 생각하는 듯 하군요. 별 미련이 없어보입니다... IT분야야 어찌되었든 자동차나 뭐 그런거 더 팔면 이득이지. 랄까요. (... 하긴 뭐, IT가 일자리를 줄인다고 말하니 완전히 없애버리면 일자리도 늘어날테니까요. 일자리 육성 정책 중 하나인가보군요..)

시간이 가면갈수록... 전공을 잘못 선택했거나, 나라를 잘못 태어났거나 둘 중 하나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태어날 나라를 선택할 수 없으니 전공을 잘못 선택한게 틀림없군요. 나중에 죽음을 맞이할 때 되돌아보면 일생일대의 가장 큰 실수로 꼽을지도... -ㅅ-
바비 2009-08-11 17:04:55     삭제
현 정부가 IT, 특히 소프트웨어에 관심이 없는 것은 명백한 사실입니다. 그렇다는 증거는 많고 아니라는 증거는 없죠.

꾸우 2009-08-10 09:08:33     답글 삭제
가정부는 어느 정도 경쟁력이 있을 것도 같은데...
영어 교사는 인도 영어가 미국 영어와 좀 다릅니다. 필리핀 영어 선생이 한국에 없는 것도 꼭 백인이 아니어서 그런 것보단 영어가 좀 다르죠.
국가에서 생각없이 학교 선생으로 배당하지 않는 한, 그다지 경쟁력이 없을 것 같습니다.
Sw 개발자는 이미 고급 개발자의 경우, 한국 개발자 Pay의 서너배 정도 되는 인도 개발자가 들어와 있고,
문제는 구로공단이나 막노동 노동자 수준의 처우를 감내하며 어느정도 한국어가 되는 중급 개발자가 현재 한국의 개발자보다 더 저렴하게 공급된다면 한국 Sw 개발자는 다른 직장을 알아봐야 하겠지만. 가능성이 낮은 듯 합니다. 오히려 그런 방면에서는 중국 쪽 개발자들이 몰려오는게 더 현실적이겠죠.
인도가 이번 국가간 장사에서 조금 손해본 거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인도인들이 규약이나 법률 쪽에 워낙 강한 놈들이라... 이면 계약이나 각종 법률적 보호 장치를 많이 만들어 두었을 거 같네요.
바비 2009-08-11 17:06:00     삭제
그렇죠. 인도 영어는 발음이 너무 심해요.

SW개발자의 경우, 인도에서 그렇게 강력하게 시장 개방을 요구한 저의는 좀 더 생각해봐야 할 거 같습니다.

주네 2009-08-10 09:54:23     답글 삭제
이미 인도 개발자는 한국에 많습니다..
저는 이전 직장에서도 함께 일했고 지금도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

정말 커뮤니케이션 능력과 문서화 능력을 갖추지 못하면 그들과 경쟁하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바비 2009-08-11 17:06:50     삭제
이전에는 한국에서 일하려면 복잡한 장벽이 있었지만, 이제 인력시장 개방이 되었으니 훨씬 쉽게 들어와서 일할 수 있겠죠.

문경귀 2009-08-10 13:33:18     답글 삭제
개발자행사가 열리면 참석하고 싶습니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기술자 등록 문제와 함께 이번 인도와 협정 체결로 인해 닥쳐올 IT 산업 분야 변화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바비 2009-08-11 17:07:21     삭제
네, 피드백 고맙습니다~

가능하면 행사를 개최하여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합니다. 노력해 보겠습니다.

rainmaker 2009-08-11 16:54:08     답글 삭제
현실을 정확히 인지하고 그에 맞는 노력을 한다면 너무 비관적인 상황만은 아니라고 봅니다.
관련행사가 개최된다면 참석하고 싶군요..
바비 2009-08-11 17:08:11     삭제
비관해서는 안되죠. 냉정한 현실 인식을 바탕으로 우리는 희망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마룬 2009-09-11 18:44:44     답글 삭제
다음 봄학기에 인도로 교환학생 가는데 많은 견문을 넓혀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리온 2009-09-14 15:17:06     답글 삭제
거대한 강의 흐름을 막을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안절부절하는 것도 해결책은 아니지요. 지금부터라도 한걸음씩 한걸음씩 준비해야 할 것 같아요. 생각보다 글로벌 시대는 가까이 있는 것 같습니다. 꼭 읽어봐야 할 책 같아서 카트에 넣어두었습니다. ^^

실리콘벨리 2009-09-18 12:53:26     답글 삭제
정말로 인도는 인구수도 많은 많큼요

IT를 잘하는 원리는 수학 구구단 12단까지 왜워서

수학도 잘하고 IT도 잘한다면

분명 아이티 강국은 인도가 될거 같습니다.

저도 아이티를 하고 있습니다만

인도 엔지니어가 미국에서도 많이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참 인도도 대단한 나라라고 이글을 보니 생각이 들고 느낌이 드네요.

http://www.basket-comminge.fr 2014-10-24 17:26:07     답글 삭제
도 몇몇 있었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우리나라와 큰 기술

Moncler Jackets On Sale 2014-12-12 10:57:48     답글 삭제
Not all articles are written so well, your writing is really good!

Kate Spade Outlet Online 2014-12-12 10:58:37     답글 삭제
Content is very exciting, like this one!

Uggs Outlet 2014-12-12 10:59:08     답글 삭제
Really lucky to see this article at this time, it can just give me inspiration!

Cheap Toms Outlet 2014-12-15 10:16:44     답글 삭제
Don’t forget the things you once you owned. Treasure the things you can’t get.

Timberland Boots Sale 2014-12-15 10:23:44     답글 삭제
When tomorrow turns in today, yesterday, and someday that no more important in your memory, we suddenly realize that we are pushed forward by time.

Gucci Bags Outlet 2014-12-15 10:28:50     답글 삭제
If you leave me, please don't comfort me because each sewing has to meet stinging pain.

Gucci Outlet 2014-12-15 10:34:37     답글 삭제
This is not a train in still in which you may feel forward when another train goes by. It is the truth that we've all grown up. And we become different.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덧글
비밀글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