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슴벌레 사육 임베디드 시스템으로 세상을 바꾸려는 한국 청년들

제가 몇년 전에 한 고등학생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저는 대회 심사위원이었고, 그 고등학생은 대회 참가자 중의 한 사람이었죠. 그리고 대회가 끝난 후 여러 참가자들에게 명함을 주었는데, 유독 그 학생만 연락을 해왔고 이후 지금까지 관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 학생이 2005년부터 지금까지 참여하고 있는 프로젝트의 이름이 Wafree(와프리)입니다. Wafree 프로젝트는 곤충, 특히 사슴벌레(Coleoptera Lucanidae)를 대체 식량으로서 이용하여 환경적 정치적인 문제로 인해 기아 상태에 있는 가정의 식량자급자족을 가능케 하고 나아가 세계의 기아를 해소하기 위한 프로젝트라고 합니다.
 
압니다. 이 글을 읽는 분들의 생각이 어떨지. 곤충을 식량으로 삼는다니 좀 황당하죠? 저도 처음에 접했을 때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하지만 곤충은 아프리카 등지에서 식용으로 쓰이고 있으며, UN에 의해 미래의 최고 대체식량 중 하나로 소개되었다고 합니다.
 
어찌 보면 황당한 도전으로 끝날 수도 있었던 그들의 프로젝트는 5년간 끊임없는 시도와 노력으로 인해 하나의 결실을 맺게 됩니다. 그들은 식용 사슴벌레를 효율적으로 사육하기 위한 고도의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임베디드 기반의 자동화 시스템을 만들어, 그것을 2009 Imagine Cup에 출품하여 1위(부상 2만 5천 달러)를 차지하게 된 것입니다. 바로 며칠 전의 소식입니다. Imagine Cup은 몇 개의 부문이 있는데,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한 1위라고 합니다.

참고: 2009 Imagine Cup 수상자 페이지 
   
  2003년부터 마이크로소프트가 전세계 16세 이상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매년 진행하는 Imagine Cup은 공익적인 주제를 제시하고 그에 맞는 창의적이고 영향력 있는 해결책을 모집하여 시상을 하는 전세계 최대의 소프트웨어 대회입니다. Imagine Cup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참고하십시오.  
   
하지만 이것은 그저 대회 수상에 불과합니다. 중요한 것은 실제 구현일 것입니다. 이 프로젝트의 눈물 어린 진행 과정을 조금은 알고 있는 저로서는 그들의 노력과 성과를 조금이라도 더 널리 알리고 실제로 구현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이렇게 블로그를 통해 그간의 이력을 소개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먼저, 프로젝트의 이력을 소개하고 추후에 귀국한 그들과 인터뷰한 내용을 게시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들에게 어떤 식으로든 도움을 주실 분은 덧글을 남겨 주십시오. 응원 메시지도 좋습니다. 그럼, 이 독한(?) 친구들이 어떤 노력을 해왔는지 한번 살펴 보시죠.
 
Wafree 프로젝트의 이력
 
이 프로젝트는 2005년에 신윤지, 이동훈(당시 고등학생이었으며 저와 지속적으로 연락해온 학생)에 의하여 시작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실제 아프리카 기아 또는 대학살 현장에서의 생존자들, 구호 활동 펼치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의 인터뷰와 피드백, 기술 전문가들의 조언, 그리고 다년간의 자체 학술연구를 통해 진행되어 왔습니다.
 
현재 프로젝트 멤버는 설립자인 신윤지(팀장, 컬럼비아대), 유신상(멘토, 인하대), 박영부(팀원, 인하대), 김기범(팀원, 동양대)입니다.
 
2004.12. 오진식, 이동훈, 논문 "사슴벌레의 행동특성(산란)과 유충의 동종포식 현상 연구, 이를 통한 행동패턴 시뮬레이션의 개발과 적용"을 발표함
 
해당 논문은 Wafree 프로젝트의 최초 이론적 배경과 아이디어를 제시하였으며, 2004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 대상을 수상하였다.
 
2005. 05. 신윤지, 케냐에서 온 Tumaini를 만나 기아 구호사업에 관심을 갖게 됨
 
현 프로젝트의 팀장이자 설립자인 신윤지는 일본 호텔 Nox에서 일하던 중, Kenya에서 온 Tumaini를 만났다. Tumaini는 Kenya의 가족들을 위해 매일 15시간을 일하고, 오직 라면만 먹으면서 일했다. 신윤지는 그의 건강을 걱정했지만, 그는 오히려 "괜찮다. 난 축복 받았다. 여기 일본에서 나는 배부를 때까지 먹을 수 있다." 라고 대답했다. Tumaini와의 만남은 그녀에게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는데 있어서 상당한 영향을 주었다.
 
2005.08. 신윤지, 르완다 대학살에서 살아남은 고아 Alphones를 통해 구호 기금과 기부의 한계점을 명확하게 알게 됨
 
신윤지는 고등학생 당시 미국의 한 가정에 입양된 르완다 출신 고아 Alphones를 만났다. 신윤지는 그에게 구상하던 기아 구호기금 프로젝트에 의견을 구했고, 다음과 같은 대답을 들었다. "이봐, 넌 정말로 구호 기금과 기부를 더 많이 하면 이 문제가 해결되리라 생각하는 거야? 넌 정말로 순진하다. 우리는 그 어떤 구호식량도 받지 못했어. 군대나 정부 때문에 자원 봉사자들은 피난민들이 있는 곳으로 들어오지도 못했고, 설령 들어왔다 하더라도 군대나 정부에 돈과 식량을 줘야 했어. 심지어 그 식량을 팔아서 그들 주머니를 채웠지." Alphones의 말은 아프리카 내에서의 자급 자족(Self-sufficient)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일깨워주었다.
 
2005.08. 신윤지, 르완다 출신 고아 Alex를 만나서 곤충이 식용으로 사용된다는 사실을 알게 됨
 
환경적 또는 정치적인 이유로 아프리카에서 자급자족에 충분한 곡식이 자라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신윤지는 거의 포기했었다. UNFAO에서 곤충은 다음 세대를 위한 최고의 대체 식량이라는 발표를 했었지만, "누가 곤충 따위를 먹겠느냐"며 무시했었다. 그러나 Alex Nsengimana는 르완다와 근처 다른 나라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튀긴 곤충을 언제나 먹는다는 사실을 알려주었다. Alex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건 나쁘지 않아, 맛도 좋다고. 내 말은 미국에서야 다른 음식들이 얼마든지 있지만, 르완다는 그렇지 않거든. 우리는 그걸 항상 먹었어. 르완다 대학살에서 아무런 식량을 구할 수 없었을 때, 곤충이 내 목숨을 살려줬어."
 
2005.09. 신윤지, 르완다 출신 고아 Gills를 만나 곤충의 식용 활용 가능성을 재확인함
 
르완다 출신 고아 Gills는 곤충의 식용 활용에 대해서 다음과 같은 조언을 하였다. "곤충을 식용으로 사용하는 건 정말 좋지. 그런데 신중해야 돼. 먹고 아플 수도 있거든. 대부분의 곤충들이 먹을 수 있고 건강에도 좋지만, 몇몇 종은 독이 있어서 정말 조심해야 돼." 인터뷰 이후 자료조사를 통해 일반적으로 식용으로 이용되는 176개의 곤충들 중에 최적의 곤충을 조사한 결과 사슴벌레라는 결과를 도출하였다.
 
2005. 12. 이동훈, 사슴벌레 대량 사육을 위한 최적 사육환경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LAPSTA를 개발함
 
환경에 민감한 곤충들을 대량으로 일반 outdoor 환경에서 사육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조건들을 고려해야 하나, 전문적인 연구시설을 구축할 충분한 인프라가 없는 아프리카를 위해, 사슴벌레들의 행동 패턴 등을 분석하여 최적의 사육환경을 산출해내는 알고리즘과 시뮬레이터를 개발하였다. LAPSTA는 2006 Imagine Cup 고등부 대상을 수상하였다.
 
2006. 05. 더욱 전문적인 프로젝트 진행을 위해 비영리단체 The Pathmakers International을 설립함
 
프로젝트의 현실화를 위하여 제주대학교 오홍식 교수를 지도교수로, 신윤지와 이동훈이 운영 팀으로, 연구 팀으로서 KAIST 김도원, 서기호, 지장운 등이 참여하여 비영리단체 The Pathmakers International을 설립하고 체계적인 프로젝트 현실화를 기획하였다.
 
2006. 07. 12개 사슴벌레종 관련 사육 시설 및 단체들에 대해서 방문조사를 실시함
 
국내 각지에서 운영되고 있는 사슴벌레/장수풍뎅이 등의 전문 사육시설들을 방문하고 프로젝트에 대한 조언과 데이터를 수집하였다.
 
2006.08. 신윤지, Dr. Mark Ordal로부터 Self-evolving System의 도입을 권고 받음
 
공학박사 Mark Ordal은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의 정확성을 더욱 향상시키고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가기 위해서는 진화 형태의 시스템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조언하였다.
 
2006. 08. 영동군 장수풍뎅이 사육회에서 노지 사육기술을 전수함
 
당시 노지 사육으로 국내 최대 규모인 영동군 장수풍뎅이 사육회로부터의 협력을 이끌어내고 노지 사육기술과 당시 기술의 한계점, 난점 등과 전문적인 데이터 등의 지원을 이끌어냈다.
 
2006. 09. KOTRA에 구호사업을 제안함
 
2006. 12. The Pathmakers International을 해체함
 
2006.12. 신윤지, 전문 Counselor인 Ms. Susan O'Brien으로부터 솔루션 단순화를 조언 받음


2007.03. 신윤지, 구호지역 자원봉사 의사인 Dr. Allen Neese과 연락하여 실제 현실화 가능성을 타진함
 
Intel International Science Engineering Fair를 통해, Gabon에서 구호활동 중인 Dr. Allen Neese를 소개 받았다. 그와 메일과 전화를 통해 연락하였고, 그는 프로젝트에 대해서 아래와 같이 평가했다. "내 생각에는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일시적인 효과보다는 장기적으로 자급 자족을 할 수 있는 데에 더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 난 여기의 아이들이 마구잡이로 곤충을 잡아먹고 그 중의 일부는 아픈 것을 정말 많이 보았다. 난 여기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너희 프로젝트를 도울 수 있을 것 같다." 그는 정말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사슴벌레를 잡았고 사육하기 시작하였다. 그와는 정기적으로 2~3달에 한번씩 연락하며 실제 기아 환경에서의 사육 결과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였고 최적의 컨디션을 뽑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2007. 09. David Keyes 교수(Columbia Univ.)로부터 프로그램을 확장할 것을 제안 받음
 
현재의 프로그램의 목적은 단순히 최적값을 산출하는데 있으나, 이를 좀더 확장시켜서 예를 들어 만약 결과를 도출하는데 있어서 사육 데이터가 부족하면, 최적값을 계산하는 임무와 함께 동시에 사육도 하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제안을 받게 되었다.
 
2007. 10. 유신상, 이동훈, LAPSTA에서 더욱 확장된 OESM 알고리즘을 개발함 (본 내용은 Greenway Project – 로드킬 솔루션에 해당됨)
 
LAPSTA에서 확장되어 좀 더 유연하게 동물 팩터 등을 추가하고, 그에 따른 동물의 행동패턴을 거시적으로 분석하여 동물의 이동경로를 시뮬레이션을 할 수 있는 OESM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는 이후에 개발될 식량 생산에 특화된 인위적인 생태사이클 시스템을 설계하는데 많은 영향을 주었다.
 
2008. 02. 신윤지, Dr. Allen Neese로부터 사슴벌레 쿠키를 전달 받음
 
Dr. Allen Neese는 같이 아프리카에서 구호사업을 참여하고 있는 선교사들과 사슴벌레로 쿠키를 만들어서 아이들과 나누어 먹었다. 그는 사슴벌레 쿠키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이야기 하였다. "애들은 정말로 사슴벌레 쿠키를 좋아하더군요. 한번 돌리고 나니 다 없어졌어요!"
 
2008. 03. 한국 Imagine Cup 소프트웨어 설계 부문 금상(2위)을 수상함 (본 내용은 Greenway Project – 로드킬 솔루션에 해당됨)
 
LAPTSA에서 더욱 확장된 OESM 알고리즘을 활용해 동물 로드킬 방지를 위한 최적의 생태통로를 탐색하는 GREENWAY 시스템을 개발하였고, 이를 출품하여 ImagineCup 소프트웨어 설계 부문 금상을 수상하였다. 이는 동물 행동패턴에 기반한 분석/최적화 사육 기술력을 향상시켜 더욱 발전된 알고리즘을 개발하는데 기여하였다.
 
2008. 08. 신윤지, Levine 교수(Dartmouth College)로부터 알고리즘에 대한 조언을 받음
 
Levine 교수에게 현재 알고리즘에 추가적으로 Data mining등을 high-tech기술을 도입 필요성에 대해서 자문한 결과, 현재 알고리즘이 이미 해당 문제에는 최적화 되어 있으므로 현재의 알고리즘을 지속적으로 확장하라는 답변을 얻게 되었다.
 
2008. 08. 유신상, 이동훈, 식량 생산에 특화된 인위적인 생태 사이클 설계를 구상함 (본 내용은 Nile Project - 농수산업 솔루션에 해당됨)
 
LAPSTA와 OESM에서 착안하여, 식량 생산량을 증대하기 위한 인위적인 생태 사이클 설계를 구상하였다.
 
2008. 09. 유신상, 박영부, 서우람, 기아 해결을 위한 최적의 생태 사이클 시스템으로 농수산업 솔루션을 제시함 (본 내용은 Nile Project - 농수산업 솔루션에 해당됨)
 
제시된 주요 기능들은 아래와 같다.
(1) 해당 지역의 자생 동식물을 활용하여 인위적인 식량 생산용 먹이 사슬구조(생태 사이클) 설계
(2) 각종 센서 네트워크를 통해 각종 작물과 동물의 발육 상태와 개체 수 등을 지속적으로 파악
(3) 식량화 생태 사이클 유지를 위한 자동화된 온도/습도/강수량 조절
 
2008. 11. 유신상, 박영부, 서우람, 원격 제어 시스템을 설계함 (본 내용은 Nile Project - 농수산업 솔루션에 해당됨)
 
세계적으로 인터넷의 보급률 이상으로 휴대폰이 보급되어 있으며, 특히 개발 도상국에서는 오히려 휴대폰 보급률이 높은 것에 착안해 휴대폰 또는 유선전화를 통한 원격 제어 시스템을 설계하였다.
 
2009. 04. 2009 Imagine Cup Embedded 부문에 출전함
 
완전히 자동화된 식량(곤충) 생산 임베디드 시스템을 설계하고 Self-evolving 개념을 도입하여 지속적으로 그 성능이 향상되는 새로운 형태의 시스템을 개발하여 출품하였다.
 
2009. 05. 2009 Imagine Cup 임베디드 부분 한국대표 선발전에서 1위를 차지하여 국제 대회 출전을 확정함
 
2009. 07.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2009 Imagine Cup의 임베디드 부분에서 1위를 수상함



스마트플레이스의 글을 편리하게 구독하세요. 한RSS 추가 구글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트랙백 (9) | 덧글 (45)
트랙백 주소: http://www.smartplace.kr/trackback_post_395.aspx
스마트플레이스의 트랙백은 스팸방지를 위해 관리자 승인 후 등록됩니다.
daroo's me2DAY 2009-07-21 09:00:21
캡틴데니얼의 생각
RT hur님: 사슴벌레 사육 임베디드 시스템으로 세상을 바꾸려는 한국 청년들 : 스마트플레이스 http://bit.ly/hYplt - 이번 MS 이매진컵에서 1위를 한 팀에 이런 스토리가 있었군요
From Gene To Meme 2009-07-21 10:39:16
너희의 젊음에 질투가 난다...
얼마전에 기사를 접하기는 했다. 그냥, '아.. 또 무슨 경시대회 비슷한 곳에서 상 탔구나. 취직 잘 되겠네..' 이 정도 생각만 하고 지나갔었다. 그런데, 조금 전 클리앙에 링크가 걸렸길래 봤더니... 정신 못차리고 졸다가 따귀를 얻어맞은 기분이랄까... 스스로의 부귀영화(?)를 위해 저렇게 도전하고 성취했다고 해도 충분히 감동적이었을 일이다. 하물며.....
pengdo's me2DAY 2009-07-21 16:27:47
펭도의 생각
사슴벌레 사육 임베디드 시스템으로 세상을 바꾸려는 한국 청년들 정말 멋지다! 희망청이나 하자센터에서 한번 초청강연 해야 되는 것 아니에요? ㅎ
terra's me2DAY 2009-07-21 16:38:43
테라의 생각
''사슴벌레 사육 임베디드 시스템으로 세상을 바꾸려는 한국 청년들'' — smart place blog
mktarcadia's me2DAY 2009-07-21 23:46:57
Skywalker의 생각
사슴벌레 사육 임베디드 시스템으로 세상을 바꾸려는 한국 청년들 기발한 아이디어를 현실화 시킨 모습도 감동적이지만 같은 비전을 갖고 긴 시간 동안 함께 한 이들의 신뢰가 더 부럽다. 요즘은 사람과 신뢰 같은 끈적한 것들에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jaeheeish's me2DAY 2009-07-22 00:33:39
쯔이의 생각
정말 대단한 아이들 . . . 나도 내 학창시절이 부끄러워 지는 중.
xissy's me2DAY 2009-07-22 14:10:21
xissy의 생각
감동의 IT 스토리. 사슴벌레 사육 임베디드 시스템으로 세상을 바꾸려는 한국 청년들. 수상자의 인터뷰를 보며 놀랐다. 자신의 꿈을 말하는 그 눈빛에 놀랐다.
호랭이 블로그... 2009-07-23 10:39:16
이매진컵 2009 한국 임베디드 개발 부문팀 우승!!!
해마다 이매진컵을 하는 시기가 되면 취재와 인터뷰를 다녔는데... 올해는 보도자료를 받아 놓고도 정리조차 제대로 못하다가 이제야 몇 글자 끄적여 봅니다. 지난 해 아니 지지난 해였던가요! 아 벌써 지지난 해군요. 와~ 아무튼 2007년 이매진컵이 한국에서 치러지고 한국 대표로 나왔던 팀이 소프트웨어 디자인 부문에서 2위를 한 덕분에 이매진컵에 대해 많은 분...
zing's me2DAY 2009-07-27 13:34:41
zing의 생각
오랜만에 나를 제대로 정신차리게 하는 포스트.

정진호 2009-07-21 01:27:37     답글 삭제
우리 아이들에게도 들려 주고 싶은 한편의 드라마 군요.
EBS 시청자 게시판에 요청해서 다큐메터리로 만들어 달라고 해야 겠습니다.
한줄 요약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
바비 2009-07-21 01:34:04     삭제
덧글과 관심 감사해요. ^^

많이 홍보해주시고, 제보해주세요~

이호규 2009-07-21 03:05:31     답글 삭제
대단한 친구들, 내 나이 60이 넘었지만 서슴없이 젊은 친구들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그리고 하나 더, 힘을 드립니다.
바비 2009-07-22 03:03:25     삭제
덧글을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젊은 친구들에게 큰 힘이 될 겁니다. (블로그 보고 기뻐하더군요)

밤송이 2009-07-21 05:07:06     답글 삭제
새벽시간까지 일하고 있었는데...
가슴이 뭉클하고, 정말 대단한 이야기이군요.
진심어린 박수를 보냅니다.
바비 2009-07-22 03:04:25     삭제
새벽까지 일하고 계셨군요. 탁월한 성과가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cynic1 2009-07-21 05:24:53     답글 삭제
이런 드라마같은 스토리는 한국에서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누군가가 이런 일을 해냈군요. 축하드리고, 앞으로 더 많은 성공을 거두셨으면 좋겠네요.
바비 2009-07-22 03:04:57     삭제
저도 한국과 같은 교육환경을 감안할 때 더욱 놀라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자히르 2009-07-21 08:49:19     답글 삭제
우아..정말 가슴 뭉클한 이야기입니다.
한달에 얼마씩 기부를 하고 있는데.. 그러면서 마치 나는 할 도리를 다한거야 라는 식으로 마음에 짐을 덜었다 생각했는데.. 진정한 기부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 봅니다.
더불어 꿈을 현실로 만들어 가는 놀라운 노력과 땀을 보게 됩니다.
어린 나이지만 정말 큰 생각과 실행력을 가진 이들이구나 싶습니다. 큰 박수를 보냅니다.
바비 2009-07-22 03:05:57     삭제
멋진 분이십니다. 그래도 기부는 계속 하실거죠?

여유가 있으시다면 직접 동참하실 수 있는 활동들도 많이 있답니다.

박재욱.VC. 2009-07-21 09:05:53     답글 삭제
대단한 분들이네요. 고개가 숙여집니다. 어렸을 때부터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를 접목시켜 큰 일을 해내고 있군요.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바비 2009-07-22 03:09:37     삭제
팀블로그 잘 보고 있습니다. ^^

고맙습니다.

kelvin 2009-07-21 09:26:52     답글 삭제
안그래도 동훈이랑 이번주중에 한번 보기로 했는데, 이렇게 먼저 접하게 되네요. 미투데이에서 트랙백이 안되 수동트랙백 걸고 갑니다. 조만간 블로그에 한번 글을 쓰고 정식 트랙백을 걸도록 하죠 :) http://bit.ly/gXxU9
바비 2009-07-22 03:10:44     삭제
미투데이 글 잘 보았습니다. 아, 역사의 산증인이시네요. ^^

박태웅 2009-07-21 09:47:44     답글 삭제
정말 멋지군요.

아름답다는 말밖에...

존경합니다.
바비 2009-07-22 03:11:15     삭제
아름답다...는 표현이 아름답습니다.

고맙습니다~

브라더박 2009-07-21 14:10:06     답글 삭제
제가 알고 있는 동훈군이 맞나요?
정말 대단한걸요. 동훈군, Wafree팀 분들의 세상을 변화시키려는 의지와 노력과 열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바비 2009-07-22 03:11:44     삭제
작년 12월 31일 대학로, 제 블로그 이벤트에서 함께 했던 바로 그 동훈이 맞습니다.

oojoo 2009-07-21 16:10:08     답글 삭제
지금 하는 프로젝트가 극복하기 어렵고 스트레스 받는다는 말을 감히 할 수 없게 만드는군요.
바비 2009-07-22 03:12:09     삭제
그래도 자신의 프로젝트와 회사의 프로젝트는 아무래도 차이가 있겠죠? ^^

A-tom 2009-07-21 16:19:36     답글 삭제
항상 안타까운 뉴스같은것들만 접하다 정말 오랜만에 우리의 미래가 어둡지만은 않구나 하는 생각을 가지게한 소식인것 같습니다~ 대한의 아들 딸들이 자랑스럽습니다~! 화이팅
바비 2009-07-22 03:12:34     삭제
정말 간만의 미담입니다. 이런 글을 쓰게 되어서 저도 기쁩니다.

시골 2009-07-21 16:36:19     답글 삭제
정말 멋진 일을 하고 있고,
문제에 접근하는 방식을 보며,
존경을 보냅니다.
바비 2009-07-22 03:13:14     삭제
무엇보다 끝끝내 포기하지 않고 추진한 그 집념을 높이사고 싶습니다. 저도 존경하고 있습니다.

allsmile 2009-07-21 16:46:51     답글 삭제
아름답고 감동적인 이야기입니다.
새로운 희망을 보는군요.
감사합니다
바비 2009-07-22 03:13:52     삭제
남겨주신 덧글이 그들에게도 아름다운 기쁨이 될 겁니다.

yoono 2009-07-21 17:03:51     답글 삭제
멋진 친구들이네요. 찬사를 보내고 반성도 하게 됩니다.
바비 2009-07-22 03:14:48     삭제
누군가를 통해 자극을 받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멋진 일이 아닐까요!

바비 2009-07-21 17:15:03     답글 삭제
트위터에 소개를 했더니, 트위터 사용자들에게서도 관련 메시지가 쇄도하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이 친구들에게 큰 힘이 될 겁니다. ^^

http://search.twitter.com/search?q=@bobbyryu

tykoh70 2009-07-21 17:17:49     답글 삭제
대단하다는 말 밖에는...달리 할 만한 표현이 떠오르지 않네요. 그냥 뭔가 벅찬 소름이 돋습니다. 자랑스럽고 저 스스로도 박차를 가하게 만드네요. 감동과 희망의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ㅠ.ㅠ
바비 2009-07-22 03:15:17     삭제
벅찬 덧글에 감사 드립니다~

eirai 2009-07-21 17:58:32     답글 삭제
가치가 있는 인생을 살아가는 분들이군요. 부럽습니다.

그냥 먹고사니즘에 혼을 팔고 죽지못해 살고 있는 자에겐 선망이 아닌 질투의 대상으로 보이는 자신이 싫군요.... 하아
바비 2009-07-22 03:16:20     삭제
먹고사니즘.. 신조어인가요? 확 와닿네요.

질투의 자극을 긍정적인 에너지로 발산하실 것으로 믿습니다. 화이팅~

naggingmachine 2009-07-22 22:54:30     답글 삭제
참 멋지네요. 꿈을 위해 세상을 살아가는 모습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저도 저를 위한 일이 아닌 누군가를 위해 저의 일상을 반납하는 일을 해야겠어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shyjune 2009-07-28 13:37:12     답글 삭제
대단하네요..

infides 2009-07-28 14:40:14     답글 삭제
처음엔 제목만 보고 지나치려다 꼼꼼히 읽어보니 정말 대단한 성과를 이뤄냈군요. 곤충 사육을 통한 식량문제 해결이라는 발상의 전환이 정말 놀랍습니다. 끝까지 밀어붙인 그 의지도 대단하구요. 이 프로젝트가 기아 해결의 자그마한 시초가 될 수 있으면 좋겠네요.

유병진 2009-07-29 15:03:32     답글 삭제
상세한 이력 감사드립니다. 많은 노력의 흔적을 엿볼수 있었습니다. 추가로 신윤지님은 김영수님, 김기범님과 함께 09년 소프트웨어 설계분야에서도 금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임베디드 세계1위의 수상의 소식을 오늘 접하게 되었네요.
소프트웨어 설계 부분에서도 상당한 에너지를 발산하셨던 분입니다.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랄까요. 좋은소식에 기쁨을 감출 길 없습니다. 또한 세계대회에서 열정을 다하셨을 다른 이매진컵 한국대표팀들에게도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주네 2009-08-10 10:34:32     답글 삭제
정말 멋지군요~
작은 꿈이 이렇게 큰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사실이 놀랍습니다.
대단합니다.. 우리 학생들~

윤선생 2009-10-20 15:45:55     답글 삭제
정말 가슴 뭉클한 얘기입니다..어린 친구들이지만 존경스럽네요

2010-07-05 10:45:24     답글 삭제
비밀 댓글이 등록되었습니다.

아터 2010-08-31 00:06:13     답글 삭제
비밀 댓글이 등록되었습니다.

cheap mobile phones 2013-04-03 11:32:37     답글 삭제
Article was written well ,thanks for sharing.I also like to share a nice product

cheap mp3 players 2013-04-22 14:48:06     답글 삭제
I’m truly enjoying the words and writing style of your blog. It's immediate catch other's attention which makes it much more enjoyable for me to come here.

best podcast 2013-12-26 04:45:18     답글 삭제
민들이 있는 곳으로 들어오지도 못했고, 설령 들어왔다 하더라도 군대나 정부에 돈과 식량을

http://www.timberlandpascherpc.fr 2014-10-24 17:25:49     답글 삭제
도 몇몇 있었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우리나라와 큰 기술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덧글
비밀글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