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장, 10년 전 닷컴 버블이 우려된다.

2000년 1월1일에 저는 본격적인 직장 생활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1995년부터 프리랜서로 IT 관련된 여러 일을 하다가, 회사에 소속되어 일하기 시작한 것은 2000년 1월이었죠,

1990년대 중반부터 IT쪽 시장은 정말 화끈했습니다. 분위기가 정말 최고였죠. 장미빛 미래로 가득했습니다. 그렇다보니, 2000년 직장생활을 시작하면서도(물론 IT 회사였습니다), 돈을 원없이 펑펑 썼습니다.

사회 초년생인 제게 IT 벤처기업인 첫 직장은 엄격한 규율이나 딱딱한 결재 라인, 비용 집행에 인색하고 심사숙고하는 그런 TV 드라마에서나 보던 회사가 아니었습니다. 한마디로 거품이 엄청 많던 직장이었고, 그런 회사가 제 주변에는 너무나 많았습니다.

이후 닷컴 버블론과 함께 수 많은 벤처기업들이 사라져갔고, 이 시기를 잘 극복한 몇몇 기업들이 현재 IT를 호령하고 있습니다. 10년이 지난 지금, 모바일 시장에서 그런 버블이 보여집니다.


모름지기 서비스는 비즈니스 모델로서 가치가 있어야만 지속적인 성장을 할 수 있습니다. WWW이 2000년초 미운오리새끼가 되었던 것은 1990년대 중반부터 투자한 Product들이 정작 5년이 지나도 변변한 BM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10여년 이후에 안정적인 BM을 찾으면서 그 영향력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모바일은 어떨까요? 모바일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게 된 것은 아이폰 효과 덕분이니 아이폰이 출시된 2007년 이후 약 2년 정도가 지나고 있습니다. 2년이 지난 지금, 모바일에서의 BM은 무엇으로 예상되고 있나요? 현재로서야 앱스토어 기반의 어플 기반의 다운로드 판매 정도가 확실히 눈에 보이는 BM입니다. 하지만, 그 규모면에서 BM의 수혜자는 애플로 귀결되니 서비스 사업자들에게는 아직 답답한 시장일 뿐입니다.

WWW도 10여년 정도 후에야 제대로 된 BM이 '팍팍' 터졌으니 이제 막 2년 지난 모바일 시장에 BM을 요구하는 것은 '우물에서 숭늉찾는 격'이겠죠. 대충 모바일의 BM으로 거론되는 것들은 다음과 같은 것을 꼽을 수 있습니다.

특히, 광고 BM에 대한 기대는 이동통신사와 포탈, 제조사들이 공통적으로 군침 흘리는 떡고물 중 하나죠. WWW의 광고 BM이 기존 매스미디어(특히 신문과 잡지)의 광고 매출을 침해했다면, 모바일 광고 BM은 기존 온라인 미디어의 광고(검색, Display, 가격비교 등)를 침해하기 보다는 새로운 PIE를 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아래와 같은 지역 기반의 광고들이 모바일 광고 BM의 대상이 될 수 있겠죠. (쿠폰 광고도 대표적이구요.)

그런데, 문제는 이렇게 모바일 BM이 싹트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2가지의 전제 조건이 필요합니다.

1. 상기와 같은 서비스와 BM을 제공할 수 있는 단말기의 보급이 많아야 함
2. 그러한 단말기에서 사용자들이 충분히 많이 오래도록 서비스를 사용해야 함


제가 한국에서의 Mobile Bubble을 걱정하는 이유는... 1번과 2번이 생각만큼 보급되지 않을 것으로 보기 때문입니다.

즉, PC와 WWW이 TV와 신문 등을 대체한 것처럼.. 모바일이 PC를 대체하지는 못하리라 봅니다.(특히 한국 시장에서) 3인치의 모바일은 20인치의 PC보다 사용성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기 때문이죠. 그리고, 무엇보다도 PC와 TV는 평균 하루 2~3시간은 사용하지만, 모바일은 아마도 하루 채 30분도(물론 전체 평균) 사용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렇기에 모바일 플랫폼은 WWW처럼 보편적인 미디어로서 자리 잡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모바일 시장을 평가 절하하는 것은 아닙니다. 제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모바일 시장의 거품을 주의하자라는 것"입니다. 10년 전 WWW과 같은 철없는 닷컴 버블 속에 과투자를 삼가하고, 시장을 냉정하게 바라보자는 것입니다. 특히 한국 시장은 해외 시장과는 크게 다른만큼 더욱더 냉철하게 시장을 바라보고 BM을 만들어가야 합니다.

즉, WWW의 대체제가 아닌 보완제 정도 개념과 전체 온라인 시장에서 니치 마켓 정도로서의 규모로 모바일 시장을 바라봐야 한다는 것이죠. 너무 과하게 접근하면 배보다 배꼽이 커져서 후폭풍에 시달릴 수 있습니다.

중용에 입각한 균형감있는 투자와 전략 수립을 하지 않으면, "찻잔 속의 태풍"이 조용히 소멸되어 버릴 것이기 때문이죠.

스마트플레이스의 글을 편리하게 구독하세요. 한RSS 추가 구글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트랙백 (1) | 덧글 (13)
트랙백 주소: http://www.smartplace.kr/trackback_post_388.aspx
스마트플레이스의 트랙백은 스팸방지를 위해 관리자 승인 후 등록됩니다.
MindLog@지동아빠(jdpapa) 2009-06-18 01:33:52
한국 모바일을 위해 아이폰이 해줬으면 하는 역할.
신문보도를 포함한 각종 보도를 보니, 한국에도 아이폰이 나오기는 할려는가 봅니다. 사실 그동안 알게 모르게 떡밥이 난무했고, 말이 많았던 소재라서 나와봐야 나오는거겠죠 ^^; 하지만, 여러 이유에도 불구하고 아이폰이 나와주고 또 해줬으면 하는 역할이 있습니다. 그것은 한마디로, 반면교사와 전가의보도 입니다. 반면교사란, 그 대상을 보면서 내가 그렇게 되지 ...

이름 2009-06-17 13:48:17     답글 삭제
한국인들이 모바일 인터넷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는 생활습관이나 그런 자기들만의 이유가 아닌, 망할 통신사들 탓이지요. 대한민국 무선 인터넷 시장이 고여서 썩게 만드는 장본인들이라 생각하면 정말 화가 치밉니다..!!
oojoo 2009-06-19 08:11:47     삭제
한국에도 변화의 물결이 일고 있는만큼, 올해 말이 다르고 내년이 다를 것입니다. 그러니 제가 거품 운운하는 것이구요~ ^^

김상우.VC. 2009-06-17 14:00:14     답글 삭제
글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깊은 통찰력에 감명받고 갑니다.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oojoo 2009-06-19 08:12:00     삭제
^^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자주 들러주시고 의견 많이 부탁합니다.

숲속얘기 2009-06-18 10:26:58     답글 삭제
버블이 있기나 했던가요. 1번은 Open OS의 등장으로 올해 하반기 부터 쏟아질겁니다. 무엇보다도 삼성,LG가 초라할정도의 대형 IT업체들이 그 움직임을 주도하고 있다는것이고요.
2번은 All ip 망을 기반으로 정부와 산업계가 이미 주도하고 있습니다. 4g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작업을 이미 진행중이죠. 그 속도는 1번과 맞물려 속도가 가속화되리라고 봅니다.

애시당초 현 모바일에 거품이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닷컴 버블이후 기업들은 매우 보수적으로 움직이고 있으니까요. 모바일 S/W업계에서 성공한 업체들이래봐야 3개 정도 밖에 안되고 그 규모는 매우 작습니다. 시장이 성숙만 하면 대형 벤더들도 뛰어들 준비만하고 있는 상태지 큰 투자를 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oojoo 2009-06-19 08:13:17     삭제
각자 바라보는 시각이 다르고, 종사하는 업계가 다르니 주변 상황을 받아들이는 것이 다를 듯 합니다. 제 주변의 상황에서는 버블이 조금씩 보여서 정리한 글인데, 저와 같은 느낌을 아직 느껴보지조차 못한 경우가 많을 것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의견 고마워요~

숲속얘기 2009-06-18 10:28:11     답글 삭제
버블이 있기나 했던가요. 1번은 Open OS의 등장으로 올해 하반기 부터 쏟아질겁니다. 무엇보다도 삼성,LG가 초라할정도의 대형 IT업체들이 그 움직임을 주도하고 있다는것이고요.
2번은 All ip 망을 기반으로 정부와 산업계가 이미 주도하고 있습니다. 4g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작업을 이미 진행중이죠. 그 속도는 1번과 맞물려 속도가 가속화되리라고 봅니다.

애시당초 현 모바일에 거품이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닷컴 버블이후 기업들은 매우 보수적으로 움직이고 있으니까요. 모바일 S/W업계에서 성공한 업체들이래봐야 3개 정도 밖에 안되고 그 규모는 매우 작습니다. 시장이 성숙만 하면 대형 벤더들도 뛰어들 준비만하고 있는 상태지 큰 투자를 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JUUN 2009-06-18 14:19:46     답글 삭제
와이브로 시장의 신성중 하나였던 포스데이터가 와이브로 사업을 곧 접을 예정이라는 군요. 국내 모바일 인터넷 시장은 앞서 몇분이 지적한 것 처럼 거품보다는 오히려 사업자가 축소되는 듯한 인상을 줍니다. 그 주요인 중 하나가 마찬가지로 통신사라는 생각이 들구요. 통신사들이 단기적인 이익창출에만 급급해 초기 wifi 사용요금을 너무 높게 책정하고 내리지 않아 국내 사용자들의 모바일인터넷 사용 습관을 길들이지(?) 못했다고 알고 있습니다. 최근 모 일간지의 기사를 보면 이동통신 음성통화 사용시간이 국내 사용자가 거의 세계 최고수준이더군요. 반면 모바일인터넷 사용시간의 미미합니다. 향후 음성통화보다는 모바일인터넷이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국내 시장활성화에도 도움을 주리라 보는데 그에 비해 통신사들의 움직임은 더디네요.
oojoo 2009-06-19 08:15:17     삭제
한국의 이통사나 단말사만 놓고 보면 변화의 조짐조차 보이지 않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서비스 상황을 바라보면 하루하루가 다르게 빠르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아마 올 연말을 기점으로 상당히 시장 파괴적인 현상들이 나타날 것이고, 이로 인해 버블에 대한 걱정이 듭니다. 하지만, 말씀처럼 이통사의 현주소만 놓고 보면 버블을 걱정하기 보다는 변화를 주저하는 것에 대한 우려가 더 클 수 있겠네요~ 의견 감사합니다.

wizmusa 2009-06-18 23:55:25     답글 삭제
정말 모바일 기기로 인터넷에 연결하는 게 값싸고 쉬워진다면 하루 30분만 쓰고 말 것같지는 않습니다. 보통 IPTV를 통해 각종 부가 서비스를 하네 마네 하잖아요. 사례로 자주 나오는 드라마에 나오는 옷에 대한 정보 연결 같은 서비스도 모바일과 연계하면 TV 화면 가리는 일 없이 모바일 기기 화면에서 확인하는 게 가능하겠지요. 부엌에서 조리법을 찾아 보는 것과 같이 작은 네트워크(!) 컴퓨터로서의 활용도 쉬워지겠고요. 무선 인터넷이 비싸다는 단점만 없어진다면 한국 사람들이 지금 겪는 어정쩡함이 금새 사라지는 건 물론 상상하기 버거울 정도로 가치가 창출되리라 봅니다. 확실히 이통사가 역적이죠. 특히 모 이통사요. ^^
oojoo 2009-06-19 08:16:14     삭제
의견 감사합니다. 일 30분은... 대한민국 전체 평균을 말하는 것입니다. 대학생이나 직장인 외에 노인분들과 어린아이들을 모두 포함한... 실제 인터넷 사용 시간만해도 일 평균 2~3시간에 불과하니까요~

김의 2009-06-24 04:50:05     답글 삭제
그런부분을알기때문에 통신 업체들은 말도 않되는 통신에 그렇게 요금을 먹이고 쥐락펴락 주도권을 놓지 않는걸까요.
특별히 대안이 읺보이기때문에?
아님 그냥..
그냥 드는 생각이었고 새로운 부분을 알게 됐네요 감사합니다.

inexpensive replica handbags 2011-04-18 10:42:37     답글 삭제
저와 같은 느낌을 아직 느껴보지조차 못한 경우가 많을 것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의견 고마워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덧글
비밀글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