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탈,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바꿔야 할 때...

한국의 포탈은 E-BIZ 기업들이 그렇듯 빠른 속도로 진화해왔습니다. 빠르게 성장한 대표적인 한국의 포탈인 Daum과 네이버는 성장하며 추구한 그 전략이 상당히 다릅니다. 다음은 카페와 메일 기반으로 성장한 이후 문어발 식으로 다양한 사업을 직간접적으로 인수하며 사업의 규모를 키웠습니다. 나름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넓혀간 셈이죠.

반면, 네이버는 검색 기반으로 성장하면서 사업 영역의 확장을 지극히 통제했습니다. 검색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는 서비스와 사업에 적극적인 투자를 했으며, 그 외의 서비스와 비즈니스는 보수적으로 접근했습니다.

다음의 확장 전략은 실패로 마감하면서 2007년부터 Daum은 자회사의 정리와 구조조정에 나서면서 SLIM 경영을 추구했습니다. 반면 네이버는 절제된 경영 전략에 기반하여 내실있는 성장을 한 셈이죠.

하지만, 네이버가 절제된 경영전략을 추구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광고, 게임, 쇼핑의 삼각구도 속에서 훌륭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가지며 나름 다각적인 사업 구조를 가졌기에 지금과 같은 성공을 거둘 수 있었던 것입니다. 2009년, 한국의 포탈은 또다른 도전에 직면해있습니다. 매출의 볼륨을 더 키우기 위해서 제 4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갖춰야 할 때가 온 것입니다.



네이버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와 서비스 지표를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출처 : 네이버 기업 공시 및 코리안클릭 자료)

네이버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는 광고 이외 게임과 쇼핑으로 상호보완적인 관계 속에서 안정적인 성장을 해올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포트폴리오가 향후 지속적으로 성장하며 포탈의 성장을 견인하지 못할 것이라는 것은 뻔합니다.

우선 온오프라인을 합한 광고시장의 성장율이 10%가 채되지 않으며 20%를 넘는 온라인 광고의 성장율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습니다. 게다가 게임은 게임 전문 기업들의 차별화와 성장율이 높아 포탈의 경쟁력이 향후 둔화될 우려가 있고, 쇼핑은 유통전문 기업들과 온라인 쇼핑업체들의 수익률 제고를 위한 광고 집행 규모의 축소 등으로 역시 성장에 제약이 있습니다.

1조원이 넘어선 네이버가 NHN IBP를 분사한 것은 경영의 효율화(비용절감) 외에 광고영업과 인프라스트럭처 효율화를 통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적극적인 새로운 성장 동력(새로운 BM)을 찾아야 합니다.

그런 면에서 네오위즈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는 재미있는 시사점을 줍니다. Daum처럼 전혀 무관한 사업 확장으로 보여지지만 무척 내실있게 수익모델의 확장을 해가고 있습니다.

한국의 포탈이 연간 20%를 훌쩍 넘는 성장율을 넘어 지속적인 성장을 하려면 든든한 4번째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확보해야 합니다. 항상 경기 위기 속에 새로운 성장 동력이 싹텄던 것처럼 지금이 바로 새로운 캐시카우를 만들기에 적당한 때입니다.

그것이 무엇일지 날카롭게 지켜보고 결정해야겠죠.

스마트플레이스의 글을 편리하게 구독하세요. 한RSS 추가 구글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트랙백 (2) | 덧글 (7)
트랙백 주소: http://www.smartplace.kr/trackback_post_376.aspx
스마트플레이스의 트랙백은 스팸방지를 위해 관리자 승인 후 등록됩니다.
최근 국내 포탈회사들의 모바일로의 세력확장은 대체 왜?
과거 하이텔, 천리안, 나우누리.. 이런 단어가 익숙하며 옛추억에 빠진다면 필히 연세가 30근방은 넘은 분들이시다. (본인은 참고로 나우누리에서 주로 활동했다. 왜냐면? 지금도 나우누리가 서비스한 pdbox처럼 알겠지만 그 당시에도 비슷하게 메일로 첨부파일 반송이라는 막강기능으로 불법게임, 유틸리티, 사진(?)등등..의 일종의 고전적 P2P 서비스가 있었기...
mepay 쇼핑몰 전문 블로그 2009-05-11 13:47:23
다음, 쇼핑몰과 티스토리를 갖고 수익을 내보는건 어떨까?
쇼핑몰 사업자들이 원하는게 뭔가? 매우 단순하다. 광고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쇼핑몰 사업자들은 광고를 원한다. 쇼핑몰은 많고, 고객은 한정되어 있으니 어쩔 수 없이 광고 경쟁을 치룰 수 밖에 없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다. more.. "사진은 권력이다 블로그"를 운영중인 썬도그님 포스팅에 "NHN '안도의 한숨', 다음 '답답한 한숨'" 이라는 글을 읽었...

불꽃팀장 2009-05-06 09:24:38     답글 삭제
저도 네오위즈의 포트폴리오가 참 재미있다고 2003년부터 생각해왔었는데요 원클릭에서 세이클럽으로 세이클럽에서 쥬크온으로 쥬크온에서 게임으로 등등 앞으로는 어떤식으로 전개해내갈지 기대가 됩니다.
oojoo 2009-05-07 13:22:16     삭제
네오위즈는 젊은 기업인데다가, 모두가 불황이던 닷컴 버블 시대에 내실있게 착착 돈을 벌던(원클릭, 세이클럽 등) 것은 물론이거니와 인터넷을 통해 디지털 재화를(아이템) 팔 수 있다는 BM을 제대로 보여준 회사죠~

벽전 2009-05-06 13:55:46     답글 삭제
참고하세요.
역학으로 본 우리 경제의 나아갈 방향
이명박 대통령을 통해 본 2009년 국운
이건희.이재용 부자를 통해 본 삼성그룹
탈렌트 노현희와 아나운서 신동진의 궁합 실례
역학으로 본 자녀의 적성과 학운
http://cafe.naver.com/fortunedrkss1102

성지인 2009-05-07 12:15:30     답글 삭제
최근 경영의 트렌드를 2가지로 요약할 수 있을 것 같은데, 하나는 '성장전략'이고 다른 하나는 '창조성'인 것 같습니다. (어디까지나 '트렌드'입니다만)

기업의 성장이 어려워지면서, 성장전략은 다시 경영의 왕도가 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최근에는 클레이튼 크리스텐슨과 같은 경영학자부터 맥킨지나 베인같은 컨설팅펌까지 '어떻게 하면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가'를 고민하고 각종 이론들을 발표하고 있는데요...

그 중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것 중 하나가 맥킨지에서 내놓은 성장이론입니다. 저도 관심을 가지고 보고 있는 그 내용이 오늘 쓰신 글과 매우 비슷해서 조만간 제대로 포스팅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들의 이론에 의하면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이 '시장 선택'이라고 합니다. 마케팅 용어로는 '세분화'라고 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뻔한 이야기일 수도 있겠지만, 성장의 한계에 봉착한 기업들이 어디서부터 검토하고 고민해야 하는지에 대해 매우 훌륭하고 명료하게 알려주는 내용인 것 같습니다.

관련 내용에 대해 쓰면 모자란 글이짐만 트랙백 걸도록 하겠습니다 ^^;;;
오늘도 좋은 글 깊은 성찰, 잘 읽고 듣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oojoo 2009-05-07 13:41:31     삭제
어떤 기업이나 성장을 추구하지만, 또 한편에서 그렇게 스트레스 받아가며 힘들게 성장해야 하나 싶은 마음도 듭니다. ^^ 그래서 히든챔피언들이 때론 부럽기도 하죠.. http://www.smartplace.kr/blog_post_348.aspx

best podcast 2013-12-26 04:43:55     답글 삭제
원칙적으로 DRM으로 정보를 완전히 접근 불가능하게 하는건 힘들죠. 어떤 암호화를 하던 풀려면 key가 필요한데 문서에 접근하는 순간 key에 접근해야 하고 그럼 뭐.... 이런저런 상황까지 다 고려해서 둘러싸는것도 힘들고 만약 그렇게 하게 되면 악성코드랑 매한가지라...

http://www.mavieacroquer.fr 2014-10-24 17:23:32     답글 삭제
도 몇몇 있었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우리나라와 큰 기술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덧글
비밀글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