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웹2.0은 환상? 버블? 유령? 아니면 무엇인가?

한때 웹2.0이라는 용어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하던 시기가 있었지만, 이제는 지루하고 식상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더 많은 거 같습니다. 혹자는 웹2.0이라는 용어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는 김춘수 시인의 시 구절처럼, 주목할만한 어떤 트렌드에 이름을 붙여주는 행위는 그것에 뜻을 부여하고 탐구할 수 있도록 해준다는 점에서 충분히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웹2.0에 대해 해외에서는 버블 논란이 있었고, 한국에서는 실체 논란이 있었습니다. 즉 해외에서는 마치 닷컴시절처럼 수익모델도 없는 서비스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기고 투자를 받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었던 반면, 한국에서는 모든 사람이 웹2.0을 얘기하지만 아무도 그 성공사례를 본 적이 없다는 실체 논란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간의 웹2.0 버블/실체 논란과 더불어 최근의 금융위기가 겹쳐져서 국내외에서는 웹2.0에 대해 재해석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어제, 저와 함께 일하는 동료가 클리핑 해준 신문기사들을 보니 웹2.0에 대한 국내외 미디어의 시각이 꽤 다르더군요. 한번 비교해서 보세요.
 
[연합뉴스] 웹2.0 서비스 '찻잔 속 태풍' 되나
VS.
[IDG] 소자본 창업, 웹 2.0이 정답이다
 
해외 사례에서는 Y Combinator의 시드펀딩이 눈에 띕니다. (한국에서도 이런 소액 시드펀딩이 활성화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웹2.0 서비스들의 비즈니스 유의미성에 대한 논란에서 우리가 주목할 점은 역시 ‘사업의 기본’입니다. 인터넷서비스에 있어서, 다음의 세가지 요소들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고자 합니다.
 
1) 사용자수 : 거대 사용자 기반을 통해 수익사업을 전개할 수 있습니다.
2) 수익모델 : 트랜잭션이 돈이 되어 사업을 지속/발전시킬 수 있습니다.
3) 기술력 : 하나의 경쟁요소이며, 대기업에 기술력을 인정받아 인수될 수도 있습니다.
 
기술력에 대해 조금 부연 설명을 하자면, 기술력에 의해 인수된 사례가 최근 구글의 TNC 인수건입니다.
 
성공을 위해서 위의 세가지 요소가 모두 있으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최소한 단 하나라도 있어야 하겠죠. ‘아이디어’ 요소는 아예 꼽지도 않았습니다. 사용자를 모으지도 못하고 수익모델을 구현하지도 못하는 아이디어는 오히려 착시현상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아이디어를 조심하세요)
 
스스로 참신한 아이디어라는 환타지만 있을 뿐, 사용자를 못 모으고 수익모델도 없고 기술력도 없다면 그것은 사업으로 지속이 될 수 없습니다. 너무나 당연한 기본이지요. 그런데 세상 모든 일이 그렇듯이, 기본을 못 지켜서 원칙을 못 지켜서 문제가 됩니다. 해외든 한국이든 이에 대해 더욱 더 냉정한 현실 인식이 요구되는 시점입니다.
 
한국은 특히 포털의 독과점이 심하고, 시장 자체가 작아서 틈새를 찾더라도 정말 작은 틈새에 불과해서 사업의 발전성이 적고, 사용자들은 신규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턱없이 부족하고, 얼리어댑터(파워유저)층이 적을 뿐만 아니라 오피니언리더 역할을 못하고 있습니다. 원인과 현상은 우리 모두 잘 알고 있습니다. 이제 해결책만 찾으면 됩니다!
 
물론 그 해결책을 찾지 못하여 지난 4~5년간 한국의 인터넷산업이 정체되어 있는 것이겠죠. 이것은 우리가 인정해야만 합니다. 하지만 게임오버된 것은 아니며 그 모든 것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한계격파의 정신으로 어떻게든 찾아야 한다는, 또한 찾고 말겠다는 의지를 가진 분을 만나고 싶습니다. 덧글로 의견을 주셔도 좋고, 곧 개최될 Demo Day에서 만나서 얘기를 나누거나 동지를 찾으실 수도 있을 겁니다.
 
한국의 웹2.0에 대한 여러 다양한 의견을 편하게 남겨주세요! 여러분의 의견 하나가 한국의 웹2.0을 살릴 지도 모르니까요.

스마트플레이스의 글을 편리하게 구독하세요. 한RSS 추가 구글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트랙백 (3) | 덧글 (9)
트랙백 주소: http://www.smartplace.kr/trackback_post_339.aspx
스마트플레이스의 트랙백은 스팸방지를 위해 관리자 승인 후 등록됩니다.
트람의 ITAgorA 2008-11-13 09:58:30
한국 웹2.0 서비스에는 날개가 없었다
윙버스, 한RSS, 위자드닷컴, 미투데이, 레뷰 등을 보통 '한국의 웹2.0 서비스' 군으로 묶어서 부르곤 합니다. 우공이산님의 표현대로 이들 서비스는 왜 '추락'하고 있을까요. 먼저 랭키닷컴 분석 결과를 보면, UV(순방문자) 측면에서 윙버스는 큰폭으로 상승했고 나머지 웹2.0 서비스들도 점진적으로 상승해 왔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같이 증가되어야 ...
GOODgle.kr 2008-11-14 14:00:07
주간 블로고스피어 리포트 98호 - 2008년 11월 2주
주간 블로고스피어 리포트 98호 - 2008년 11월 2주 주요 블로깅 : 한국 소셜미디어 시장 규모 : 포털이 제공하는 블로그를 포함했을 때, 국내 블로그 시장도 그리 작지는 않습니다만 ... 양보다 질의 문제일까요? 구조적인 문제일까요? 아직 충분한 시장이라고 하기는 어렵군요. 아이폰 3G 미국내 최대 판매 휴대폰으로 등극했다는 소식입니다. 비록 미국 ...
Web2.0이 가지고 있는 문제는 지식의 통섭의 수요이다.
Web2.0 시대가 되면서 여러가지 특징이 있었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특정 포탈이나 서비스의 API를 공개해 주었다는 점이 매우 인상 깊었습니다. 이를 통해 Mash up같은 기능 융합이 가능해지고또 이를 이용한 자잘자잘한 서비스가 많이 나왔다는 것이지요. 하지만 이런 것이 Web2.0의 수익으로 바로 창출되지 못했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우선 업체들이이런

트람 2008-11-13 10:00:41     답글 삭제
안녕하세요, 얼마 전에 비슷한 주제로 쓴 글이 있어 엮고 갑니다.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1번, 사용자인 것 같아요.
바비 2008-11-14 14:29:21     삭제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성공은커녕, 이제 인터넷 벤처에 대한 관심마저 급속히 떨어지고 있는 것을 확연히 느끼고 있습니다.

Vincent 2008-11-16 03:03:11     답글 삭제
한국의 인터넷 벤처에 대한 고민은 업계의 모든 사람들이 문제점이 무엇인지를 대강은 알고 있고 이에 대한 컨센서스도 어느 정도 이루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이를 해결책은 나오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아닐까 합니다. 이글에 대해서도 이렇게 관심을 끌만한 주제에 대해서, 상당히 영향력 있는 블로거가 문제 제기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차마 의견을 제시하는 사람이 거의 없네요. 말해봤자 무슨 소용... 하는 열패감이 정작 가장 근본적인 문제가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듭니다만.
바비 2008-11-16 03:48:00     삭제
어떤 일이 그렇게 되는 것에는 최소한 3가지 이유는 있다고 봅니다. 어느 일방의 탓이겠습니까.

관심도, 논의도, 시도도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을 느낍니다. 잠시 자조적으로 표현하자면, 현 상태가 우리에게 가장 최적화된 상태일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그런 가운데에서도 꿋꿋하게 자신의 길을 가는 사람들 있으니, 그들이 변화를 이끌어낸다는 것에 베팅을 하고 싶습니다.

하우디 2008-11-16 22:49:16     답글 삭제
한국에서는 웹 2.0은 환상이다. 대형포털이 유저들을 길들이고, 대다수 유저 또한 그 길들임에 익숙하고 더욱이 새로운 것에 대한 거부감. 자칫 파워유저라고 불리우는 유저들의 그들만의 서비스 즐기기를 보면 한국에서 웹 2.0서비스가 얼마나 성공할까 싶네요. 더욱이 그들만의 서비스는 진입 장벽이 상당히 높죠? 일명 초대권형식의 가입제한도 이 진입장벽중에 일부라고 생각되구요. 컴퓨터를 모르는 사람도 쉽게 쓸수있는 서비스여야 하는데 이건 쉽다고 만들어도 어려워 하는 유저와 약간만 복잡하고 번거로워도 포기하는 우리네 습관 때문에 더 장벽이 높아보입니다. 더욱이 결정적인 것은 온라인의 세계와 현실세계의 괴리가 너무 크다는거 아닐까도 생각해보네요. 온라인에서의 참여, 공유, 개방정신으로 진보적인 의식이 형성되지만, 정작 현실세계에서는 그와는 정 반대의 의식이 널려 있으니까요. 또한 개인들도 그렇게 행동하지요~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일치되지 않는 행동.. 종합해보면 전 우리나라에서의 웹2.0은 환상이라고 봅니다. 때문에 변화를 위해선, 우리나라에선 그냥 대형포털이나 대형 서비스업체에서 유저들을 서서히 유도하고 적응시켜 나가야 한다고 봅니다. 물론 이런 의도를 가진 대형 포털이 없을거라고 생각하구요.. 일반 대다수 유저들은 웹2.0이 무엇인지?, 어떤것이지?, 어떤 장점이 있는지? 에 대해 관심없는 사람들이 많은걸 생각한다면 답이 나오지 않을까요?

스티브 2008-11-21 01:27:55     답글 삭제
최근들어 웹2.0을 표방한 몇몇 서비스들이 문을 닫은 것은 정말 안타갑게 생각합니다.
말씀하신 최근 몇년간 한국 인터넷사업의 정체...
위에서 말씀하신 3가지를 염두에 둔다면 답은 가까운데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저희 아이템에 적용해보자면, 사용자수-저희는 오픈마켓과 포탈의 Traffic을 제휴하고,수익모델-수수료 및 광고모델, 기술력-멀티미디어검색은 기술 진입장벽이 상당히 높습니다...저희도 몇명 않되지만 베타서비스오픈 마무리단계이고,12월 중에는 Closed 베타오픈을 할수 있을듯 합니다..

최근들어 경기도 급속하게 나빠졌고...
창업멤버들의 창업자금이라는게 한계가 있지만..
제 스스로의 약속을 지킴과 성공사례를 남기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노노니 2008-12-22 16:33:52     답글 삭제
웹2.0 버블이라는데 견해를 같이 합니다.
모든 서비스에는 수익성이 보장되어야 하며 인터넷 사업 중에서도 정보유통의 분야에서 보면 수익은 대부분 광고에 기반하고 있습니다.
광고는 노출빈도수, 사용자수에 비례하게 되어 있지요.
좋든 나쁘든 많은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무엇인가를 하게 해서(일명 죽숙이, 죽돌이) 트래픽을 느려야만 수익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이는 양질의 컨덴츠 확보라는 측면에서 대단히 취약점을 보이게 됩니다.

비용을 들여 플랫폼서비스를 하는 업체에 대하여 사용자가 비용을 들이지 않고 사용한다는 것은 공유,개방,참여에 한계가 있다 할 수 있다.
플랫폼 자체로 존재할 수 없기 때문이다.

내가 생각하는 공유,개방,참여는 운영체제에서 구현되어야 한다.
즉 최소의 단위인 개인의 PC, 노트북에 비용을 들여 구매, 설치함으로써 플랫폼 제공자의 유지비가 Zero에 가까워 져야 한다.

네트웍으로 개인과 개인이 묶여야 되며 이는 현재와 같이 각 서비스 업체마다 모두 다른 플랫폼 규약을 가지고 사이트에서 각각 가입해야 되는 제약이 없어야 되는 것이다.

그렇다고 파일다운로드 사이트처럼 비용을 받고 중계를 하는 것도 맞지 않다.

환경만 된다면 정보가 이야기가 무한 공유되며, 양질의 컨덴츠가 네트웍의 구전으로 전달되는 네티즌에 의한 세계가 만들어져야 할 것이다.

서비스 사용자가 프로슈머가 되어 개선점을 개진하고 그것이 최대한 받아들여 지며 사용자는 각자 비용을 들여 서비스 개선을 뒷받침 할 수 있는 구조!!

웹2.0을 표방한 재미있는 서비스들이 많이 있다. 이미지를 보고 같은 태그를 작성하면 해당 이미지에 그 태그가 부여되는..
사용자가 스스로 규칙을 만드는 것 같지만 서비스 제공자의 의도에 걸려 신나는 음악을 들으며 더 빠른 속도로 알을 낳고 있는 암닭의 모습과 더 닳았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가??
대부분의 웹2.0서비스가 서비스 제공자의 의도인 트래픽 증가를 위하여 소비자를 일꾼으로 만들고 있는것 같지 않은가??
세상에 뒤쳐지지 않으려고 웹2.0을 열병처럼 부르짖고 생소한 서비스를 익혀야만 되는 이러한 모습.. 한창 버블이 팽창할 때는 항상 이유도 모르지만 숨이 턱에 찰 정도로 사람을 몰두하게 합니다.

규모의 경제 덕을 보는 미국의 웹2.0사이트는 어느정도 유지가 가능하겠지만 그보다 훨씬 규모가 작은 대한민국에서의 웹2.0은 그 유지가 어렵습니다. 포털사이트의 트래픽 높이기 보너스상품(사용자가 돈을 내지 않는)이라는 느낌이 듭니다.

TINTIN 2009-07-28 14:15:30     답글 삭제
비밀 댓글이 등록되었습니다.

TINTIN 2009-07-28 14:16:28     답글 삭제
트랜잭션이 돈이 되어 사업을 지속/발전시킬 수 있습니다.
가 무슨말인지 이해가 안되는데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덧글
비밀글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