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Z가 한국 모바일 시장에 던지는 화두..

지난 주 방통위에서 위피를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간 외산 스마트폰을 국내에서 발견하기 어렵던 이유 하나가 해결된 것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모든 것이 해결된 것은 아니죠. 갈 길이 멉니다.

IT 강국이라는 한국의 자화상이 무색하게도 한국의 모바일 시장은 Web 2.0이 지배하는 글로벌한 세계화 속의 초라한 한국 WWW 서비스 못지 않게 아주 척박합니다. 그 척박함의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한국의 모바일 서비스는 Eco System이 동작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통사의 눈치만 보고 그들의 입맛에 맞는 통제되고 제한된 서비스가 나올 수 밖에 없는 구조이다보니 쉽사리 모바일 시장에 뛰어들 엄두가 나지 않는 것이죠. 그런 자유롭지 않은 생태계에서 그 누가 RISK를 떠안고 투자를 하려 하겠습니까.

그런 면에서 LGT의 OZ가 보여준 첫 번째의 기득권 포기(6000원이라는 제한된 정액재의 무선 인터넷 사용료)는 박수를 칠만한 일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물론 아쉬움은 있습니다. 그 6000원을 내고 사용할만한 자유로운 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아직 별로 없고, 해외의 3G 기반의 다양한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아쉬움이죠.

그렇다보니 3위 사업자인 LGT의 OZ는 빛이 바래지고 있습니다. OZ가 새로운 시장을 열어주기 위해서는 OZ의 사용자가 늘어나면서 시장에 파괴적인 모습을 보여주어야 SKT, KTF도 움직이고 이어 다양한 사업자들이 속속 모바일에 투자를 해야만 합니다.


그런데, 아직 OZ 사용자가 티핑 포인트를 넘어서진 못한 듯 합니다. 8월 기준으로 LG텔레콤의 누적 가입자는 81만명이며, OZ는 누적 가입자 32만명 정도입니다. 연말까지 LGT의 목표는 50만명 정도인데 물론 이는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많은 오즈 사용자들이 풀브라우징의 한계와 불편한 UI 때문에 풀브라우징 사용보다는 WAP 사용량이 더 높은 것이 사실입니다. OZ로 즐길만한 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적고 또한 OZ 전용 단말기의 UI적 한계로 인해 OZ 사용자가 계속 확대되기엔 걸림돌이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솔직히 LGT는 내심 위피 폐지에 반대하고 있죠. 위피 폐지로 해외의 3G 단말기들이 국내에 출시되면 LGT 입장에서는 이들 스마트폰을 LGT용으로 사용할 수 없는데다가, 이러한 폰들이 결국은 OZ폰과 경쟁에서 OZ의 입지를 약화시킬 수 있다는 분석 때문이죠.

그렇기에 LGT는 OZ 기반의 에코시스템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래서, LGT는 OZ 플랫폼을 개방하는데 적극적입니다. OZ를 기반으로 다양한 무선 인터넷 서비스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그것이 LGT가 OZ에 기반하여 모바일 플랫폼 시장에 의미있는 화두를 던질 수 있는 두번째 방법일 것입니다.(첫번째는 저렴한 요금제)

그런 면에서는 저는 어쨋든 척박한 한국의 모바일 시장에 새로운 변화의 첫걸음을 떼어준 LGT의 OZ에 박수를 보냅니다.
스마트플레이스의 글을 편리하게 구독하세요. 한RSS 추가 구글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트랙백 (2) | 덧글 (4)
트랙백 주소: http://www.smartplace.kr/trackback_post_315.aspx
스마트플레이스의 트랙백은 스팸방지를 위해 관리자 승인 후 등록됩니다.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이통사의 변신!
요즘 여기저기서 들리는 말들을 종합해보면, 국내 이통사들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 듯 합니다. 그 이유는 바로 '성장 동력의 상실'입니다. 대한민국이 순식간에 이동통신 강국이 되면서, 최대의 수혜자는 역시 이통 3사 였지요. 너도 나도 휴대폰을 구입하면서 거의 모든 국민이 이통사의 고객이 되었으니까요. 하지만 이제 화려했던 나날들은 지나가버렸습니다. 국민의...
GOODgle.kr 2008-09-19 14:42:49
주간 블로고스피어 리포트 90호 - 2008년 9월 3주
주간 블로고스피어 리포트 90호 - 2008년 9월 3주 주요 블로깅 : Google의 TNC 인수 목적은 개발인력 흡수라는 얘기가 있군요. 인터뷰 내용이 사실이라면 현재 베타 서비스 중인 TNC의 블로그 서비스인 텍스트큐브닷컴의 운명이 앞으로 어떻게 될지 알 수 없군요. 구글 플랫폼 안에 커머스 플랫폼이 잠재하고 있다 : 구글이 검색과 광고, 웹애플리케이...

키마이라 2008-09-17 12:44:07     답글 삭제
언제부터인가 오즈를 통해 G메일이나 네이버메일에 사진을 첨부하면 에러가 발생되기 시작하더군요.. LGT 메일 서비스(유료)에 첨부하면 첨부가 되고... 아무래도 완전한 서비스에 자체적으로 제동을 거는것 같습니다.
oojoo 2008-09-18 12:58:40     삭제
음.. 그런가요? 한 번 확인해봐야겠네요~

Kong 2008-09-17 21:57:41     답글 삭제
네, 결국 통신망에 가치를 부여해줄 컨텐츠와 서비스의 부재가 문제이겠죠. 그렇기에 오픈 플랫폼을 통해 컨텐츠와 서비스를 끌어들이고,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들어야 할텐데 말이죠. 관련해서 제 글 트랙백 걸고 갑니다.
oojoo 2008-09-18 12:59:38     삭제
의견 감사드립니다. (트랙백은 오질 않았는데 확인 부탁드립니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인데.. 그런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먼저냐, 우선 콘텐츠와 서비스가 선보이는 것이 먼저냐.. 갑론을박할 수 있는 논쟁꺼리입니다. 현재로서는 플랫폼이 먼저라는 분위기구요 ^^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덧글
비밀글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