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부가 시장의 서막이 몰려온다.

주변 동네에 DVD 대여점이 있나요? 서점과 함께 대여점 수도 가파르게 줄어들고 있어 찾기 어려울 것입니다. 제가 중학교 다닐 때만해도 집 주변에는 서 너개의 만화방과 오락실이 있었는데 지금은 거의 자취를 감춘 듯 합니다.

실제로 영화진흥위원회에서 2007년 한국영화연감조사에 밝힌 자료에 따르면 비디오 대여점 수는 1999년 1만6000개에서 매해 줄어 2007년에는 3500개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날로 성장하는 해외의 DVD 부가 시장, 대여점과 비교해 한국 시장은 몰락한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업계에서는 이렇게 몰락한 시장의 탓을 불법복제를 일삼는 인터넷 서비스(웹 스토리지 서비스와 P2P)와 한국 소비자들 그리고 불법복제를 방관한 정부 탓으로 돌리고 있습니다. 정말 그럴까요? 사실 핑계를 대기에 가장 좋은 것이 불법복제죠. ^^

 음반 시장의 어려움을 얘기할 때 어김없이 나오는 것이 불법복제니까요. 그런데, P2P 서비스는 미국에서 시작되었고 세계적인 MP3 공유 서비스인 냅스터나 당나귀 등도 미국의 서비스임에도 미국에서는 아이튠즈와 같은 새로운 음반(이제는 비디오까지) 유통 채널을 확보하여 부가 서비스 시장을 키워 놓은 것을 보면 불법복제 만을 탓해선 안되겠죠.

실제로 한국의 DVD 시장 붕괴는 2004년부터 예고되었습니다. 2003년 접어들며 DVD 기기의 보급이 늘고 고화질 DVD 영상에 대한 사용자들의 관심은 높아졌지만, 한국의 영화 사업자들은 DVD 타이틀 제작이나 온라인 비즈니스 등의 신규 시장 공략보다는 극장 매출이나 스크린 확보에만 과열 경쟁하며 레드오션에만 주력했습니다. 또한, DVD 복제가 두려워 DVD 유통이나 판매에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고 소극적으로 대처했습니다.

새로운 온라인 비즈니스에 대한 기회를 포착하고 적극 나서지 않고 아날로그적 사고,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지 못한채 기존 시장만을 지키려고 했기에 온라인, 디지털을 활용한 단 열매를 따지 못하고선 그것을 소비자, 정부, 불법복제 플랫폼 탓만을 하는 것은 스스로의 전략적 부재와 실수를 부인하려는 몸부림처럼 보일 뿐입니다.

어쨋든 최근 모바일 단말기의 비디오 성능 향상과 IPTV의 보급이 늘어가면서 비디오 부가 서비스, 신규 유통 플랫폼의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애플의 움직임도 그 어느 기업보다 적극적이죠. 아이튠즈는 더 이상 오디오만을 유통 플랫폼이 아닙니다.


애플은 비디오 판매를 위하 아이튠즈를 재정비했으며TV 프로그램과 영화를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최근 출시한 아이팟 나노, 아이팟터치 등은 비디오를 지원하고 있으며, 애플 TV 역시 고화질의 비디오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아이튠즈에서 판매되는 비디오 판매량도 2007년들어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비디오 관련 플랫폼이 늘어가면서 동영상을 다양한 형태로 변환하는 유틸리티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습니다. 유투브 혹은 DVD, DivX 등의 동영상을 다양한 포맷(PMP, 휴대폰, 아이팟 등)으로 변환하는 유틸리티가 상당히 많아지고 있습니다.

MP3P 종주국이기도 했던 한국은 다양한 종류의 PMP와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춘 휴대폰 제조 기술을 갖추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단말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콘텐츠의 효과적인 유통 플랫폼이 부재합니다. 모쪼록 저작권자와 플랫폼 사업자 그리고 단말기 제조사간에 상생할 수 있는 구조의 협력 모델이 빨리 구축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제발 혼자 독식하려 하지 말구요. 모든 것 다 차지하려고 욕심 부리다가는 하나도 얻지 못한 채 뺏기고 만답니다.
스마트플레이스의 글을 편리하게 구독하세요. 한RSS 추가 구글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트랙백 (1) | 덧글 (10)
트랙백 주소: http://www.smartplace.kr/trackback_post_263.aspx
스마트플레이스의 트랙백은 스팸방지를 위해 관리자 승인 후 등록됩니다.
blog/Draco 2007-12-19 21:47:50
한국 영화, '모텔'과 경쟁할 자신 있는가?
이런 움직임이 있다.영화계 "영화관람요금 현실화하라" 극장관람료 인상 `뜨거운 감자`.."인상요인 검토해야" 영화계, `극장 관람료 인상` 바람 정부에 전달 요약하자면, 많은 영화들이 수익을 얻지 못하고 있고, 몇년간 영화 관람료는 그대로였으니, 수익분기점을 조절하기 위해 영화 관람료를 만원으로 올리겠다....라는 생각들인거다.하지만, 내 생각으로는 이거 ...

isdead 2007-12-17 09:20:26     답글 삭제
Travia, 제작 후일담, 제작과정을 하나의 컨텐츠로 만들어서 판매하는것도 괜찮을텐데...
게임계에서도 그런 모델이 나타나고있는데, 한국 영화계는 언제쯤 변화의 흐름을 잡아내고 정신차릴지 궁금하네요.
oojoo 2007-12-18 16:28:22     삭제
배부른 돼지는 항상 반박자 느리기 마련이죠. 우리 주변에는 이런 돼지들이 정말 많습니다. 저 역시도 그런 돼지가 되어가는 것은 아닌지 반성하고 있구요~

lesmin 2007-12-18 13:22:04     답글 삭제
정식 출시된 타이틀이 아직 몇편 안되기는 해도, 차세대 DVD 미디어-블루레이/HD-DVD-도 대여해주기 시작하면 장기적으로는 인기가 있을 것 같습니다만.. 또한, 콘솔게임기용 타이틀 대여 등과 연동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oojoo 2007-12-18 16:29:09     삭제
네. 말씀하신대로 타이틀 내용의 보강 외에 판매 방식과 상품 구성에 대한 혁신도 필요하죠.

상하이신 2007-12-18 17:33:03     답글 삭제
중국에서도 이러한 부가 서비스 시장이 생각보다 빨리 열리고 있는데, 불법 복제와의 싸움이 관건인거 같습니다. 좋은 글 잘 봤습니다^^
oojoo 2007-12-18 18:07:36     삭제
^^ 중국은 음과 양이 공존하는 나라인 듯 합니다. 엄청나게 빠르게 발전하는 동시에 이해가 되지 않을만큼 느림도 함께 보이는 곳이죠. 아무튼 중국의 비디오 부가 시장이 빨리 열리고 있다니 주목할만하네요. ^^

Draco 2007-12-19 21:46:36     답글 삭제
다른 부분은 그냥 설명이시고, 마지막 줄이 말하고 싶으신 요점인거 같네요 ^^; 잘 읽고 갑니다.
우주 2007-12-19 22:22:56     삭제
^^ 넵. 같이 잘 만들자는 것이 핵심이죠.

andy 2007-12-22 23:56:58     답글 삭제
아이튠의 성공은 기술력이라기 보다는 합의를 이끌어내는 협상력의 결과로 봅니다. 스티브잡스라는 구심점이 각 이해관계자들의 신뢰를 이끌어 냈고 이를 바탕으로 건전한 시장이 만들어지는 것이겠지요. 국내에서는 벅스나 소리바다나 기술은 있으나 협상력 즉, 비즈니스역량의 한계가 아닌가 싶습니다. 공룡미디어와 캐리어업체의 독식전략도 문제가 있는것은 사실이고요. 말씀하신대로 조속히 건전한 플랫폼이 형성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oojoo 2007-12-23 10:56:23     삭제
가뜩이나 좁은 한국 시장에서 기업간 협력,상생보다는 경쟁과 독식의 문화가 깊게 자리잡고 있는 것이 아쉬울 뿐입니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덧글
비밀글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