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의 하나로 텔레콤 인수, 그 의미는?


SKT가 1조 877억 원을 들여 하나로 텔레콤을 인수하기로 결정이 났습니다. 기존 지분을 합치면 전체 지분의 43.59%를 확보하게 되는 것이며 경영권을 확보하게 됩니다.
 
사실 이러한 인수에 대한 예상이 이미 오래전부터 되어 왔으므로 놀랄만한 사실은 아닙니다만, 그 파장은 상당히 클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하나로 텔레콤이 최근 들어 각광을 받은 이유는 ‘하나TV’ 때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곧 열릴 IPTV 시장에서 가장 강력한 지위를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Pre IPTV 가입자는 1년 만에 디지털 CATV의가입자를능가했습니다. 실시간 방송이 전혀 없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놀라운 성과이죠. 빈트 서프가 이야기 했던 TV의 iPod 모먼트가 현실화 되어 가는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현재 서비스 중인 두 Pre IPTV 서비스를 비교한다면, 메가 TV는 상대적으로 콘텐츠의 부족으로 고전하고 있는 반면, 하나TV는 그 동안 쌓아 온 콘텐츠 확보 노력이 결실을 보고 있습니다. 그러한 차이가 현재의 가입자 수 격차를 보이는 이유 중 하나일 것입니다. 콘텐츠 확보를 위해 하나 TV 측에서 많은 투자를 해 온 것도 사실이지요. 물론 하나TV의 경우 누구든 가입이 가능하나 메가TV는 메가패스 사용자만이 가입 가능하다는 차이도 있고, 이러한 면 역시 두 서비스의 가입자 수 차이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뚜껑을 열기 전이지만 아직은 하나TV가 한 걸음 앞선 상황이라고나 할까요?
 
흔히들 IPTV의 장점을 이야기할 때 트리플 플레이 서비스가 가능하다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방송, 전화, 인터넷 서비스를 한꺼번에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죠. 이제 SKT는 하나로가 가지고 있던 이러한 서비스에 모바일 서비스를 추가하여 쿼드러플 플레이 서비스가 가능해졌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개념은 지나치게 공급자 중심적인 개념이니 넘어가죠. 더 중요한 것은 SKT는 야외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디바이스인 휴대 전화뿐만 아니라, 거실에서 가장 중요한 디바이스인 TV의 영역에서도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입니다. 일반인들이 가장 많이 접하게 되는 미디어들을 모조리 가지게 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가 어떠한 콘텐츠를 어떠한 디바이스에서 즐기던 SKT의 서비스 중 하나를 이용하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 것이죠.
 
그렇기 때문에 그 동안 쌓아 온 무선 망 인프라와 하나로 텔레콤의 초고속 인터넷 인프라, 그리고 막강한 콘텐츠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면 엄청난 파괴력을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단순히 상품들을 결합하여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 기본적인 수준부터, 현재 모바일 기기가 가지고 있는 휴대성과 IPTV의 양방향성 인터랙션을 결합하면 기존에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형태의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보여 온 폐쇄적인 모습을 기억한다면 그러한 시너지를 쉽게 낼 수 있을 것인가에 한 편으로 의구심이 들기도 합니다. 여러 부문에 걸친 독점적 지위로 더욱 더 폐쇄적인 모습을 보이지나 않을까 하는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과연 SKT는 강력한 무기들을 제대로 휘둘러서, 세계적으로 유래 없는 성공 사례를 만들어 낼 수 있을까요? 아니면 대기업 특유의 느린 의사결정과 내부적 항쟁으로 시너지 효과는 구경도 못 해 본 채 따로 놀기를 하게 될까요? 관심을 가지고 행보를 지켜 볼 필요가 있습니다.
스마트플레이스의 글을 편리하게 구독하세요. 한RSS 추가 구글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트랙백 (1) | 덧글 (8)
트랙백 주소: http://www.smartplace.kr/trackback_post_258.aspx
스마트플레이스의 트랙백은 스팸방지를 위해 관리자 승인 후 등록됩니다.
GOODgle.kr 2007-12-07 20:18:43
주간 블로고스피어 리포트 49호 - 2007년 12월 1주
주요 블로깅 : 내 블로그에 윈도 라이브 메신저를 설치해 보자 : 블로그 등 웹 페이지에 웹기반 윈도 라이브 메신저를 설치하는 방법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흥미롭네요. 구글 앱스 업그레이드로 기업 시장 정조준 : 내년에 구글에서 구글 사이트(Google Sties)라는 새로운 서비스를 런칭할 계획이라는 소식입니다. 프로젝트 관리와 버그 리포터, knowled...

Nights 2007-12-03 23:41:02     답글 삭제
만약 이게 사실이라면 KT - KTF 통합, LG 의 통신부분 통합 (LG 파워콤 + 데이콤 + LGT) 까지도 바라볼 수 있겠네요
과연 누구한테 이득일까요?

이런 경쟁구도를 보는 것도 재미있습니다. (제발 일반소비자한테 이상한 폭탄은 안떨어지길..)
앤디 2007-12-04 10:52:31     삭제
말씀하신 부분처럼, 그러한 결합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KT와 KTF의 연결은 당연스레 생각하게 되는 것이나, KT의 경우 기존 케이블 업계의 반발 때문에 쉽게 그렇게 표방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봅니다.
LG 역시 데이콤과 파워콤, mylg070의 VoIP를 가지고 있고, 현재 지연되고는 있지만 곧 Pre IPTV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지요.

이러한 경쟁 구도는 결국 사용자에게 도움이 될 것입니다만, 상대적으로 영세한 기존 케이블 사업자들에게는 절박하게 생존 방법을 찾아야 하는 상황으로 다가오게 될 것입니다.

Tonykim 2007-12-04 21:16:03     답글 삭제
SKT 같은 경우는 탄탄한 국내 수익기반을 토대로 해외에서도 선전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요새 망내할인요금 선전하면서 KTF, LGT랑 빗대서 광고하는 걸 보면 어째 좀 쪼잔해 보이기도 하거든요.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힐리오나 차이나유니콤 사례 이상의 뭔가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세상 물정 모르는 소리일까요? ^^;)
앤디 2007-12-05 14:22:09     삭제
저 역시 비슷한 생각을 합니다. 좀 더 시장을 선도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 주었으면 하고요. 하지만 그게 막상 그 기업의 입장에서는 쉬운 일은 아닐겁니다. 대기업이란 무수히 많은 생명체가 군집하며 공생하는 그런 존재이기 때문에, 무언가 하나 하기가 쉽지가 않지요.
게다가 통신 업계가 국내만 폐쇄적인 것이 아니라 해외 역시 마찬가지인 상황이라, 해외 진출이 쉽지 않을 것도 이해는 됩니다.
하지만 SKT 내부에서도 말씀하신 부분에 대한 충분한 고민이 있었을 것이고, 여러 방책을 찾겠죠. 어떻게든 문제를 해결하고 멋진 모습을 보여 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ikhwan 2007-12-09 11:17:44     답글 삭제
무선-유선-방송-인터넷등이 결합된 상품이 나오면서 번들상품의 가격을 내려갈 수 있겠지만, 단위 서비스들의 가격이 내려갈지는 의문입니다. 무선 사업자들이 휴대폰 서비스 요금인하는 안하고, 번들상품을 통해서만 인하하는 형태를 띄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인수합병이 되고는 있으나 여전히 3자 구도는 변하지 않고 있습니다. 또한 키맨인 정통부도 여전히 소비자는 뒷전이고 기업의 편만 들고 있습니다. 정통부가 기업을 옹호하는 구태를 버리지 않는한 큰 변화는 없을 것입니다. 여전히 3자구도이니 대충 생색내고 카르텔 아닌 카르텔 형태로 나눠먹겠죠. 가장 이상적인 시나리오는 SKT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저평가되고 있는 KT가 공격적으로 나와서 시장가격인하를 이끌어가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정통부가 KT에 족쇄를 채워놓았으니 이 또한 쉽지는 않겠죠. 제발 정보통신부가 소비자편에서 정책을 펴나갔으면하는 바램입니다.
하나TV는 하나로가 매각에 앞서서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시도한 데코레이션용 사업이라 생각합니다. 얼마전 자료를 보니 하나TV 분기매출이 10억이더군요. 가입자 증가율이 지지부진한 디지탈케이블방송과 비교해서 선방했다라고 보기에는 좀 무리가 있어보입니다. IPTV가 계륵이 될지, 닭 다리가 될지는 여전히 지켜보아야할 부분이 많은 것 같습니다.
앤디 2007-12-13 16:26:44     삭제
아마 분명히 초기에는 말씀하신 형태를 띄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국내 업계들의 행태상 어느 정도 암묵적인 합의하에 갈라 먹기를 진행할 수도 있습니다.

하나TV의 경우 현재 수익 구조가 좋지 않다는 것은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리고 M&A를 위한 데코레이션을 하기 위해 회원 모집에 굉장히 공을 들인 것 역시 맞습니다.

하지만 하나TV의 가입자 유치 실적은 해외 IPTV 서비스 사례와 비교해 보아도 상당히 높은 평가를 받을만 한 수치입니다. 이러한 실적이 SKT를 자극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당장의 이익 구조는 안 좋더라도 말이죠.

말씀하신 것과 같이 경쟁을 제한하는 정책에 대해서는 저도 불만이 많습니다. 장기적으로 볼 때, 아날로그 방송이 중지되는 시기가 그다지 멀지 않았고 시장이 성장하면서 그만큼 경쟁이 격화되고 소비자의 혜택이 늘어야 하는데, 이를 원천봉쇄하게 되는 것이니 말이지요.

trendon 2007-12-24 00:21:37     답글 삭제
전에 하나tv 판촉 전화를 받아본적이 있었을때. 하나로통신인터넷을 사용하지 않으면 하나tv 사용이 어렵다고 하던데. 자사의 인터넷망을 사용해야만 하는 것은 둘다 같지 않을까 싶습니다. 기회가 좋아 디지털타임스 주관 2007 net trend conference 에서 kt 의 임원분이 kt가 생각하고 있는 telco 2.0에 대한 강연을 들을수 있었는데요. kt에서는 iptv를 하나의 도구나 수단으로 여기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유비쿼터스 환경을 내다 보고 있는 것 같던데요.

손님 2008-06-23 18:47:48     답글 삭제
trendon님 잘못 알고 계시네요^^
저도 지금 하나티비를 보고 있는데..
하나티비는 인터넷망하고 상관없이 매가패스나 파워콤 등 다른 인터넷 가입자도 하나티비 사용이 가능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덧글
비밀글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