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프라이즈 2.0은 웹 2.0의 수익 모델이 존재하는 곳

일반 사용자 관점에서 웹 2.0이 있다면, 기업 사용자들의 협업에 대해 다루는 엔터프라이즈 2.0의 개념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트렌드에 편승한 용어이기는 합니다만, 기업 내에서 협업을 혁신하려는 노력과 또한 실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시장이 존재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협업 전문가인 앤드류 맥아피 교수는 엔터프라이즈 2.0이란 “기업내 및 기업간, 혹은 협력업체나 고객간에 자유롭게 소셜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활용하는 것”이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즉 웹 2.0의 가치 있는 특성들이 엔터프라이즈에도 적용됨으로써, 기업과 연관된 이해관계자들간의 커뮤니케이션 및 관계를 보다 활성화하고 그것을 통해 투명한 경영을 실천하고 생산성을 증대시키는 것입니다.
 
엔터프라이즈 2.0이 기존의 그룹웨어 개념과 구분되는 점은, 기존의 시스템이 탑-다운 방식으로 정해진 기능과 프로세스를 사용자에게 강요하는 개념인데 반하여, 엔터프라이즈 2.0은 자유롭게 협업을 할 수 있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용자 중심의 비교적 오픈된 커뮤니케이션 및 관계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위키, 소셜 북마크, 블로그 등은 엔터프라이즈 2.0의 주요 도구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엔터프라이즈 2.0은 웹 2.0을 기업 세계에 적용한 것이며 웹 2.0의 관련 기술들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웹 2.0에서 수동적인 소비자가 적극적인 참여자로 탈바꿈하듯이, 엔터프라이즈 2.0에서는 수동적인 조직 구성원이 적극적인 참여자로 탈바꿈합니다.
 
다만 엔터프라이즈 2.0은, 불특정 다수의 사용자를 상대로 하는 웹 2.0과는 달리 특정 기업의 정해진 사용자를 상대로 하기 때문에 해당 조직의 근무 환경 및 문화와 깊은 상관 관계가 있습니다. 이 점은 무척 중요하며, 엔터프라이즈 2.0으로 비즈니스를 하려는 기업이라면 반드시 전략을 갖추어야 하는 부분입니다..
 
다음은 엔터프라이즈 1.0과 엔터프라이즈 2.0의 차이점에 대한 비교표입니다. 단어의 의미가 중요하므로 원문 그대로 소개합니다.

[그림] 엔터프라이즈 1.0 vs. 엔터프라이즈 2.0 (출처: http://www.enterprise2conf.com)
 
엔터프라이즈 2.0에 대한 관심이 전세계적으로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드디어 6월에 보스톤에서 엔터프라이즈 2.0 컨퍼런스가 개최됩니다.
 
[링크] 엔터프라이즈 2.0 컨퍼런스 홈페이지
 
컨퍼런스에서는 기업 내 IT의 역할, 협업 문화의 활성화, 어텐션 매니지먼트, 혁신의 관리 등과 같은 광범위한 이슈뿐만 아니라 소셜 소프트웨어 및 도구, 플랫폼, UC(Unified Communications), 보안 등과 같은 기술적인 내용들을 다룹니다.
 
엔터프라이즈 2.0이 비즈니스 측면에서 새로운 시장으로 주목 받고 있기 때문에 관련 기업들에 대한 인수합병(M&A) 움직임도 활발합니다.
 
최근 시스코가 온라인 회의 서비스 기업인 웹엑스(WebEx)를 무려 32억 달러에 인수할 예정이라고 발표 했습니다(구글의 유투브 인수 가격의 2배입니다). 그리고 MS의 경우 기존 인수 업체의 기술을 기반으로 라이브미팅 서비스를 하고 있으며, IBM 또한 로터스 솔루션을 중심으로 엔터프라이즈 2.0에 대응하는 제품들을 홍보하고 있습니다.
 
SW 업계 사람이라면 이러한 엔터프라이즈 2.0에 대해 잘 파악하고 있을 필요가 있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새로운 시대를 대비한 기업용 소셜 소프트웨어들이 큰 붐을 이룰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국내의 경우 실속보다는 트렌드에 치중하는 경향이 커서 해외 시장과는 좀 다른 흐름을 가질 것으로 보입니다.
 
조직 생리의 특성상, 엔터프라이즈 2.0이 확산된다고 하여도 조직 구성원의 발언권 보장 및 투명한 커뮤니케이션의 이상을 완전히 실현하지는 못하겠지만, 적어도 협업의 증대 및 그에 따른 근무 환경의 개선에 있어 중대한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용어의 선정성은 차치하고, 결론적으로 엔터프라이즈 2.0이 가져올 조직의 진화는 결코 간과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생각합니다.
스마트플레이스의 글을 편리하게 구독하세요. 한RSS 추가 구글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트랙백 (0) | 덧글 (6)
트랙백 주소: http://www.smartplace.kr/trackback_post_127.aspx
스마트플레이스의 트랙백은 스팸방지를 위해 관리자 승인 후 등록됩니다.

Brainchaos 2007-03-20 13:43:35     답글 삭제
좋은 글 감사합니다. 기업 솔루션 부분에서 엔터프라이즈 2.0은 왠지 기능이나 특징이 현재 벤더들이 UI Framework로 소개하는 Enterprisr Portal과 많은 부분이 닮았네요. 검토를 해봐야 할듯 합니다.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바비 2007-03-20 22:54:40     삭제
엔터프라이즈 2.0은 소셜 소프트웨어 및 커뮤니케이션을 활성화하는 다양한 기술들을 포괄합니다. 엔터프라이즈 포털이 그런 것들을 포함할 수 있겠죠.

하지만 결국은, 기술보다는 기업 문화가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삼구 2007-03-20 15:20:30     답글 삭제
문제는 한국에 시장이 존재하느냐 아닐까요? :-)
oojoo 2007-03-20 16:14:56     삭제
한국에서 웹2.0이 주목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개인들이 떠들어대고 함께 소통할 수 있는 광장이 없었기 때문이죠. 엔터프라이즈 2.0이 주목을 받으려면 이같은 사용자 아니 기업 Needs가 필요한데, 우리나라의 기업들이 자유롭게 협업하고 Top-Down이 아닌 Open Community 기반의 관계형 조직 구성을 진정 원하는지 의심이 들긴 합니다.

하지만, Global과 convergence가 산업 전반을 지배하고 있는만큼 이같은 변화를 받아들여 조직을 혁신화시키지 않을 수 없겠죠.
바비 2007-03-20 22:51:24     삭제
시장은 분명히 존재합니다. 문제는 타이밍이겠죠. ^^

김우승 2007-03-22 00:33:49     답글 삭제
엔터프라이즈 2.0에 대해서 작년부터 관심있게 보고 있습니다. 제가 다니는 회사에서 이를 어떻게 적용하고 있는지도 보고 있고 참여도 해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요소는 어떻게 하면 기업의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할 수 있는가 입니다. 최근 제가 맡고 있는 과제의 경우에는 매우 흥미로운 현상을 목격하고 있습니다.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제공하지 않는 절박한 상황"이 과제에 참여하는 이들에게 어떻게든 소통을 해야겠다는 동기를 부여함으로써 엔터프라이즈 2.0의 도구들이 활용되어 협업을 하게되는 다소 억지스러운 상황이죠. 자세한 얘기는 이곳에 남기기 머합니다만 이번 토요일 난상토론때 재미있는 이야기거리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사람은 지극히 사회적이며 매우 상호간의 소통을 원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User-Driver Technology! 이점을 잘 찝어낸 용어라고 생각됩니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덧글
비밀글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