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이 블로고스피어에 신경을 써야 하는 이유

며칠 전 대한항공의 저가항공사보다 못한 서비스라는 글을 보았습니다. 블로거의 입장에서 어떤 회사, 제품에 대한 감상평을 적는 일은 아주 흔합니다. 그 내용이 그저 단편적인 개인의 경험일 수는 있으나, 그래도 나름대로 자신이 겪은 일에 대해 근거를 갖고서 적은 글이라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공감하게 만드는 일이 많습니다.
 
그리고 네가티브한 감상평의 경우 블로거는 대개 자신의 경험을 어필하기 위해 좀 과격한 표현을 쓰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링크한 해당 글을 읽어보면 알 수 있듯이, 몇 년이나 지난 일인데 오죽했으면 그때를 기억하며 글을 썼겠습니까? 그만큼 고객의 기억은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오래가는 것이라는 증명이랄까요.
 
기업의 입장에서는, 이런 고객 불만에 대해 올바르게 응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명백한 응대 지침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그런 지침이 없는 기업들이 대부분입니다.
 
다음 날 해당 블로그에는 대한항공에서 온 악플러라는 글이 올라왔더군요.
 
뻔한 스토리이지만 참 안타까운 일입니다. 아직 많은 기업들이 블로고스피어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고 올바른 응대 지침을 갖고 있지도 못합니다. 그러니 직원 개인이 스스로의 판단 하에 이런 안 좋은 행동을 하는 것이겠죠. 하지만 이런 대응은 여론만 악화시킬 뿐입니다. 
   
  [에피소드 하나] 사실, 얼마 전 스마트플레이스에서 "네이버, 다음 무단 복제 사건"으로 시끄러웠던 적이 있는데 그때에도 IP 주소를 확인해보니 관련(당사자) 기업에서 올라온 글들이 있었습니다. 물론 비난의 내용이었죠. IP 주소를 화면에 표시하지 않으니까 모를 줄 아는데, 관리자 화면에서 체크하면 다 나오죠.  
   
기존의 단순 게시판, 카페 등과는 달리, 블로그는 정보의 확산력이 아주 뛰어납니다. 기존의 커뮤니티 게시판에 특정 기업의 나쁜 평이 게시되면 그것은 주로 해당 커뮤니티의 회원들과 그 주변 사람들 정도에만 영향을 미치지만, 블로그에 게시되면 그것이 메타 블로그 사이트로 퍼지고 포털 블로그들에게로 펌, 트랙백 등을 통해 확대재생산되면서 엄청난 부정적 입소문이 퍼질 수 있습니다. 또한 블로그의 특성상 링크가 많기 때문에 검색 엔진에도 상위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물론 현재 국내의 블로고스피어는 아직 작은 편이어서, 이런 블로그 내의 논의들을 대단치 않은 것으로 치부할 수도 있겠지만, 앞으로 블로고스피어의 여론 형성 능력은 계속 커져갈 것입니다. 사업에 지장을 줄 수 있을 정도로 말이죠.
 
그러므로 이제 기업들은 긍정적인 측면 그리고 부정적인 측면에서 블로고스피어의 여론 형성 능력에 세심히 신경을 써야 합니다. 
   
  실례로, 앞서 소개한 대한항공 사례 또한 이미 며칠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이렇게 확대재생산이 되고 있지 않습니까? 이렇게 계속 링크가 걸리다 보면, 네이버나 구글에서 대한항공을 검색하였을 때 검색결과 첫 페이지에 위 링크의 글과 제 글이 노출될 지도 모릅니다.  
   
그렇다면 기업은 어떻게 블로고스피어와 교류해야 할까요?
 
블로그 컨설턴트인 제레미 라이트의 말을 참고하여 말하자면, 블로고스피어와 기업과의 관계를 다음과 같이 얘기할 수 있을 것입니다.
 
블로고스피어에서 당신의 제품에 대해 칭찬한다면 그것은 좋은 일이다.
블로고스피어에서 당신의 제품에 대해 비판한다면 그것은 좋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가장 나쁜 일은 블로고스피어에서 당신의 제품에 대해 아무도 말하지 않는 것이다.

 
사실 비판의 글도 유의미합니다. 왜냐하면 그것을 통해 제품 개선책을 찾을 수 있고, 또한 잘할 경우 불평불만에 찬 고객을 고객전도사로 탈바꿈시킬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런 좋은 기회를 건조한 말투로 대응하거나,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거나, 또는 고객에게 오히려 조소의 글을 남기거나, 최악의 경우 법적 대응을 하는 것은 문제를 더욱 악화시킬 뿐입니다.
 
많은 기업들이 고객 감동에 대해 말을 하면서도 그 실체가 없었는데, 이제는 고객을 감동시킬 수 있는 기회가 바로 눈 앞에 있습니다. 그 방법은 바로, 블로고스피어에 올라온 고객 불만들을 찾아서 친절하고도 올바르게 대응을 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고객의 불만도 수그러들 것이며 친절한 대응에 대한 좋은 입소문이 퍼질 것입니다.
 
고객의 칭찬의 글에는 기쁜 마음을 표현하면 좋습니다. 그러면 해당 고객 또한 기뻐하며 더 좋은 고객전도사가 될 것입니다. 이러한 직접적인 고객 응대는 그저 일방적인 브로드캐스트 광고와는 다른 성과를 가져다 주며, 이것이 향후 기업의 평판을 좌우하는데 중요한 키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아직 국내에서는 블로고스피어를 제대로 이해하고 활용하는 기존 기업들을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만일 어떤 기업이 그것을 제대로 해낸다면 많은 호응을 얻을 것이고, 기업의 인상을 바꿀 수도 있을 것입니다.
 
과연 어떤 기업이 블로고스피어를 제대로 이해하고 찐한 관계를 맺을 수 있을 것인지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지켜보도록 하죠.
스마트플레이스의 글을 편리하게 구독하세요. 한RSS 추가 구글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트랙백 (3) | 덧글 (10)
트랙백 주소: http://www.smartplace.kr/trackback_post_113.aspx
스마트플레이스의 트랙백은 스팸방지를 위해 관리자 승인 후 등록됩니다.
늑돌이네 동굴 lazion.com 2007-02-27 12:01:48
대한항공에서 온 악플러
어제 "대한항공의 저가항공사보다 못한 서비스"라는 글 을 올렸습니다. 예전 대한항공을 탔을 때 불쾌했던 점을 적은 건데요, 그 글에 악플이 하나 붙었습니다. 제 블로그로써는 오랜만이죠.내용은,정신차립시다 2007/02/21 15:18 하루가 다르게 세상이 변하고 있는데 5,6년 전 이야기를 지금 쓰고 있냐.. 등신 소리 듣기 딱 알맞다. 완전 낚시성 제목에...
스티븐의 롱테일세상伺 ! 2007-03-02 18:16:13
"고객 아이디어로 1위 탈환하라"
인터넷을 통해 외부 아이디어나 기술을 도입하는 방법 인'크라우드소싱(Crowdsourcing)'이 최근 '고객의 참여를 바탕으로 기업의 가치를 높이는 전략'으로써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기업은 상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만족'에 중점을 맞추는 '고객만족(CS)'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진행하였다. 그러나 정보통신의 발달과 프로슈머의 활성화에 따라 고객...
블로그 마케팅을 준비중인 기업들에게
요즘 블로고스피어가 좁다고 스스로 자책하는 블로거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반대편에서는 블로고스피어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들을 우군으로 삼고 싶어하는 기업들도 많아지고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블로그 마케팅을 하려는 기업들에게 블로거들이 말하고자 하는 요점은 '솔직함'입니다. 다음은 블로거들의 기업들에 대한 순수한 충고입니다. ■ 블로그 마케팅은 다...

아르 2007-02-27 04:11:43     답글 삭제
최근에 홈에버 고기 사건, 푸딩 사진 도용 사건
이 일어났을 때, 해당 업체의 빠른 대응이 돋보였죠.

-_-; 특히 홈에버 모니터링은 무시무시...(...)
바비 2007-02-28 00:41:43     삭제
제가 모르고 있던 사례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해당 내용도 참고로 알고 있어야 하겠네요.

고맙습니다. ^^

TP 2007-02-27 05:55:51     답글 삭제
블로고스피어를 무시하면 안되지요..
바비 2007-02-28 00:42:43     삭제
어떤 세를 과시하려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기업에게 있어 블로고스피어는 새로운 형태의 고객 집단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봅니다.

Dons 2007-02-27 12:27:43     답글 삭제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점차 여론형성의 힘이 커지면 기업에서 직접 블로거들에게 정보를 더 제공한다던지 리뷰를 위해 제품 출시전에 다뤄보게 해준다던지 하는식을 시작으로 기업과 블로그 스피어간의 연계가 시작될 날이 멀지 않으리라고 봅니다 ^^;
바비 2007-02-28 00:44:09     삭제
말씀하신 내용은 정말 머지 않아 발생할 일들이 아닐까 합니다. 해외의 사례를 보면 그런 성공 모델들이 많이 있죠.

국내의 경우 올해말이면 어느 정도 분위기 조성이 되어 있을 거 같습니다.

promise4u 2007-03-03 23:13:38     답글 삭제
기업이 블로그스피어를 신경써야 하는 이유라기보다는, 기업이 자사의 제품에 대해서 신경써야 하는 이유라고 하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기업 vs 블로그스피어의 대립구도가 형성되기 보다는, 기업 스스로가 자정해야 하는 원인과, 소비자들이 이제는 만만한 대상이 아니라는 것으로 조명했으면 좋았을뻔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promise4u 2007-03-03 23:14:53     삭제
한참이 지나서 RSS Reader로 글을 봐서 그런지 좀 쌩뚱맞게 코멘트를 작성했네요 ^^
바비 2007-03-03 23:17:54     삭제
블로고스피어의 의미를 조명하기 위해 쓴 글입니다. 일반 소비자 대 기업으로 얘기를 하면 너무 광범위하기도 하고, 블로그가 활성화되면서 소비자로서의 블로거는 (비록 작은 것이나마) 매체를 하나 소유한 셈이 되었으니까요. 블로고스피어는 그것의 유통 채널이고요.

캐시데이타 2007-10-30 05:19:08     답글 삭제
네이버가 아직은 국내에서 "1등"이기 때문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구글이 그 자리에 앉게 된다면, 기업 입장에서도 바로 신경 써야 할 부분이 되겠지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덧글
비밀글
RSS 피드
전체글한RSS 추가 구글추가
스마트가젯북스타일
Demo Day